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13 선거 예비후보 등록 첫날 ‘썰렁’

‘현직 프리미엄’ 지자체장 관망… 인천, 김응호·고승의 출사표

김민 기자 kbodo@naver.com 노출승인 2018년 02월 13일 21:29     발행일 2018년 02월 14일 수요일     제1면
6·13지방선거 시·도지사와 교육감 예비후보자 등록이 13일 시작된 가운데 인천·경기 선거관리위원회 접수창구는 썰렁한 모습을 보였다.

현직 국회의원과 지방자치단체장들은 ‘현역 프리미엄’을 최대한 누리기 위해 예비후보 등록을 늦추는 모습이며, 원외 후보자들도 설 연휴 직후 곧바로 예비 후보 등록을 하고 인지도 올리기에 나서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이런 가운데 인천시선관위에는 시장 후보에 김응호 정의당 시당위원장, 시교육감 후보에 고승의 덕신장학재단 이사장 등 단 두 명만이 예비후보자로 등록했다.

유력 후보군인 더불어민주당 박남춘의원, 김교흥 국회 사무총장, 홍미영 부평구청장, 자유한국당 유정복 시장 등은 예비후보 등록을 최대한 늦추거나 아예 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도선관위도 예비후보 접수창구를 찾은 여야 경기도지사 출마 후보자는 단 한 명도 없었다.

경기도교육감 경우도 임해규 경기교육포럼 대표와 배종수 서울교대 명예교수 등 2명만이 후보 등록을 마쳤다.

이같은 현직 유력 후보들의 미등록 현상은 데드라인 이전에 현직을 사퇴하면 의정과 시정을 내팽개쳤다는 비판에 직면할 수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제한된 선거운동을 벌이더라도 현직 프리미엄을 누리는 것이 오히려 효과적이기 때문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김민ㆍ구윤모ㆍ김승수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