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인' 스테파니 "시인·가수인 병연 모습 보여주려 노력해"

장건 기자 jangke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19일 18:48     발행일 2018년 06월 19일 화요일     제0면

▲ 19일 뮤지컬 '미인'의 미디어콜에서 스테파니가 '병연'에 대해 말했다. 마피아레코드
▲ 19일 뮤지컬 '미인'의 미디어콜에서 스테파니가 '병연'에 대해 말했다. 마피아레코드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스테파니가 '미인'에서 맡은 배역인 '병연'에 대해 설명했다.

19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뮤지컬 '미인'의 미디어콜이 열렸다.

극중 시인이자 가수인 병연을 맡은 스테파니는 '리듬 속의 그 춤을'을 현대적으로 해석했다.  "병연이 시인이라기보다 가수로서 더 부각되지 않았냐"는 질문에 스테파니는 "시인에 대한 캐릭터는 드라마 속에 많이 들어있다"며 "'커피 한 잔'이라는 곳을 하면서 시를 낭송하는 부분이 있다. 시인이자 가수인 병연의 두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하고 있다. 독립군으로 병연을 연기할 때는 시인에 집중을, 가수의 모습을 보일 때는 퍼포먼스와 노래, 춤으로 승부하려고 노력했다"고 답했다.

'미인'은 다음달 22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장건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