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TP, 인천공항공사와 함께 스타트업 육성사업 'ICN-LAB' 본 궤도
인천 인천뉴스

인천TP, 인천공항공사와 함께 스타트업 육성사업 'ICN-LAB' 본 궤도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가 인천공항 스타트업 육성사업인 ICN-LAB을 본격 추진한다.

6일 인천TP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함께 공항에서 육성하는 스타트업 15곳에 대해 최대 3천500만원까지 사업 자금을 지원 할 계획이다. 앞서 인천TP는 지난 9월 ‘ICN-LAB’공모를 통해 4개 분야의 혁신 스타트업을 선정했다.

인천TP는 이번 사업에 다양한 공항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는 Barrier Free(배리어프리) 공항 분야에 가제트코리아㈜와 리보㈜, 문화예술분야에서는 ㈜빛글림을 각각 선정했다.

교통약자 등 모든 여객이 차별 없이 누릴 수 있는 공항 인프라 구축을 위한 배리어프리공항 분야는 가제트코리아㈜와 리보㈜, 문화예술을 접목된 차별화된 공항 서비스 제공을 위한 문화예술 분야에선 ㈜빛글림을 각각 선정했다.

또 공항 운영 전반 시스템 혁신을 위한 스마트공항 분야에서 ㈜샤플앤컴퍼니, ㈜필메디, ㈜복용, ㈜바이오트코리아, ㈜로지체인 등 5곳이 함께 선의의 경쟁을 벌인다.

친환경공항 분야에서는 에너지테크와 ㈜유즈어스가 그린모빌리티 전환·신재생에너지 인프라 구축·항공기 미세먼지·배출가스 저감 등에 도전장을 내밀 예정이다.

이 밖에도 인천TP는 지난해 ICN-LAB 우수 기업인 ㈜가온앤, ㈜무브, ㈜로드시스템, ㈜셀러노트, ㈜참약사 등 5곳은 후속 지원을 할 계획이다.

인천TP 관계자는 “우수기업엔 인천스타트업파크 및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실증 자원을 활용해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실증을 돋는 등 다양한 기업 성장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고 했다. 이어 “4천만원의 상금이 걸린 기업설명회(IR)을 통해 투자유치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했다.

한편, 인천TP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ICN-LAB을 통해 지난 2년 동안 매출 343억원, 일자리 창출 197명, 214억원의 투자유치 성과를 냈다.

김지혜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