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경기] 교통 인프라 개선 ‘가속도’... 화성으로 통한다

인구 100만 특례도시를 목전에 둔 화성시의 고질적인 병폐는 동서 불균형이다. 이 동서 불균형의 가장 큰 원인 중 하나가 교통문제라 할 수 있다. 이에 화성시는 ‘대중교통혁신추진단’이라는 특별 조직까지 만들어 대중교통 인프라 확충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에는 ‘신안산선 향남 연장’ 확정이라는 쾌거를 통해 교통혁신의 기틀을 마련했다. 화성시의 대대적인 교통체계 개선 방안을 살펴본다. 편집자주 ■ ‘신안산선’ 연장에 ‘동탄 트램’까지... 거미줄 철도망 출범 5개월여를 맞는 민선 8기 화성시 교통정책의 가장 큰 성과 중 하나가 바로 ‘신안산선 향남 연장 사업’ 확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8일 ‘신안산선 향남 연장 사업’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시는 올해 3월 안에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 넥스트레인㈜과 위·수탁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후 국가철도공단에서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국토부에서 실시계획을 승인하면 해당 사업은 최종 확정된다. 시는 2027년 12월 개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신안산선이 향남까지 연장될 경우 서울 여의도까지 환승 없이 50분대 주파가 가능하다. 시는 동·서 간 철도노선을 구축하기 위해 ‘동탄~병점~봉담~매송~송산 국제테마파크’를 연결하는 철도를 신설한다.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동·서 간 철도교통 서비스를 확대해 시민의 이동권을 보장하는 게 목적이다. 이와 함께 시는 광역 철도사업도 추진한다. 신분당선(호매실~봉담·향남) 연장을 비롯해 GTX-C 노선 유치, 동탄·인덕원선 조기 착공, GTX-A 노선 조기 개통, 분당선(기흥~동탄~오산역) 연장 등이 대표적이다. 시는 지난해 12월 ‘화성시 철도망 기본구상 용역’에 착수했다. 단계별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한 뒤 오는 2026년 고시 예정인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해당 사업을 반영시키는 게 목표다. ■ 버스 노선·차량 확대... 시내·외 교통망 ‘활짝’ 시는 버스 이용 편의 증진을 위해서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그중에서도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 경기도와 함께하는 ‘서울 주요지역 광역버스 노선 확충 사업’이 대표적이다. 예산 452억6천만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서울과 경기도 주요 지역을 연결하는 광역버스 6개 노선, 49대를 늘리는 내용이다. 현재는 41개 노선, 354대가 운영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시는 지난해 10월 선제적으로 주민 의견을 반영한 동탄 광역교통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이 대책에 따르면 시는 올해 상반기까지 서울 방면 광역버스 4개 노선, 9대를 증차하고 출퇴근 전세버스 6개 노선은 기존 41회에서 60회로 확대한다. 또 광역버스 4개 노선은 준공영제로 전환하며 동탄2버스공영차고지 구축과 연계해 2층 전기버스 12대를 도입, 안정적인 광역교통 서비스를 제공한다. 철도역 등 주요 환승 거점과의 연계도 강화한다. 동탄2신도시를 오가는 시내버스 4개 노선, 15대를 증차하고 마을버스는 기존 3개 노선에 7대를 늘린다. 신주거문화타운에서 동탄역을 잇는 1개 노선, 5대도 개편할 방침이다. 동탄2신도시 내 신규 입주단지 등 교통 불편지역을 중심으로 15인승 ‘수요응답형 교통수단’도 도입한다. 시는 지난해 12월 ‘2023년 대광위 광역버스 노선신설 수요조사’를 실시한 뒤 결과를 국토부에 제출했다. 이후 대광위가 광역버스준공영제 심의를 진행한 뒤 승인하면 노선 신설과 증차가 이뤄진다. 이와 함께 시는 지난해 7월부터 동탄권역 신규개발지역 노선을 신설하고 교통 사각지대 노선을 최적화하기 위한 ‘동탄~병점역 방면 대중교통 노선 확충 사업’도 추진 중이다. 동탄지역을 중심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병점역 연계 노선 버스를 신설하고, 조정하는 게 골자다. 완료 목표 시기는 2025년이다. 시는 지난해 8월 동탄2신도시~병점역 701번 노선 개편을 완료했으며 11월에는 동탄1·2신도시~병점역 연계 노선 최적화를 검토했다. 지난해 12월 말까지 우선순위 노선을 결정한 뒤 올해 10대, 2024년 10대 등 버스 총 20대를 증차할 계획이다. ■ 동·서·남·북 도로망 ‘연결’... ‘사통팔달’ 희망 화성 시는 동·서·남·북 간 이동 시간 및 거리 단축을 위해서도 팔을 걷어붙였다. 시는 현재 예산 1조6천987억을 투입해 화성내부 순환도로망 구축을 계획하고 있다. 대상은 △발안~남양 고속화도로(14.5km) △매송~동탄 고속화도로(10.27km) △화성 오산 고속화도로(13.3km) △우정~향남 확·포장(7.2km) △비봉~매송 고속화도로(13.58km) △동탄원천로(5.21km) △동탄 동부대로(3.24km) △오산 세교~지방도 317호선 연결도로(4.08km) 등이다. 이 중 비봉~매송 고속화도로와 동탄원천로, 동탄 동부대로, 오산 세교~지방도 317호선 연결도로는 협의 및 추진이 완료됐으며 나머지는 제안서 접수와 보상 절차 등이 진행되고 있다. 특히 발안~남양 고속화도로 사업의 경우 기획재정부 민간투자심의위원회(민투) 심의를 거치고 있다. 시는 올해 안에 실시설계에 착수해 2024년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아울러 매송~동탄 고속화도로와 화성~오산 고속화도로 또한 올해 적격성 조사를 진행한 뒤 2024년에는 민간투자심의위원회 심의를 신청할 예정이다. 시는 화성 내부 순환도로망이 구축되면 △이동 거리 최적화 △교통 혼잡 완화 △지역 균형발전 유도 △생산력 증대를 통한 고용 창출 등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화성시 균형발전의 근간이 되는 교통 인프라 구축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며 “100만 특례시를 앞두고 있는 만큼 신속히 개선하겠다”고 전했다. 화성=박수철·김기현기자

지역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