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0,345건)

스타들도 새벽잠을 설치며 U-20 축구대표팀의 '2019 U-20 월드컵' 준결승 경기를 함께 했다.대한민국은 지난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대회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프리킥 패스를 받은 최준(연세대)이 결승 골로 1-0으로 이겼다.경기 중계 방송 시청 인증사진을 공개한 방송인 홍석천은 "정말 대단하지 아니한가. 어린 선수들이 역사에 남을 일을 해냈다"며 "정말 잠 못자고 응원한 보람이 있다. 누구도 해내리라 믿기 힘든 이 대단한 일을 저 어린 선수들이

연예일반 | 장영준 기자 | 2019-06-12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 진출이라는 새 역사를 쓸 수 있었던 배경에는 위기의 순간 빛을 발한 골키퍼 이광연의 '슈퍼세이브'가 있었다.한국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준결승에서 전반 39분에 터진 최준(연세대)의 선제골로 1-0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 에콰도르의 거센 공세에 시달렸다.후반 26분 팔라시오스 에스피노사의 위협적인 중거리 슛이 날아왔지만 이광연이 몸을 던져 막아냈다. 이어 에스피노사의 왼쪽 페널티 지역 기습적인 슈팅 역시 공의 방

축구 | 장영준 기자 | 2019-06-12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사상 첫 결승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이제 우승 트로피까지 남은 상대는 우크라이나 뿐이다.대한민국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대회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프리킥 패스를 받은 최준(연세대)이 결승골을 터트려 1-0으로 이겼다.후반 추가 시간까지 이어지며 아찔한 순간도 여럿 있었지만 골키퍼 이광연의 선방에 힘입어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이제 남은 경기는 우크라이나와의 결승

축구 | 장영준 기자 | 2019-06-12

시선집중 | 장영준 기자 | 2019-06-12

김봉균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ㆍ수원5)이 한국국학진흥원을 통해 유교문화를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정신문화를 선도해가는 안동처럼 경기도의 정체성을 강화하고자 ‘(가칭)다산 실학연구원’을 설립할 것을 제안했다.김 의원은 11일 도의회 제336회 정례회 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 “경기도청사 신관 앞 ‘토야’라는 조형물의 의미를 아는 경기도민이 없다”며 “모호한 정체성과 일회성 행사에 매몰된 경기도 문화자원 관리는 경기도의 정체성 약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그는 지난 4월 경기연구원 연구결과 경기도를 대표하는 인물 1순위로 다산

도·의정 | 최현호 기자 | 2019-06-12

톨스토이의 소설을 이야기하자는 것이 아니다. 한반도에서는 1950년 6월 25일부터 1953년 7월 27일까지 3년이 넘는 기간에 전쟁을 한다. 대한민국 정부는 6월을 호국보훈의 달로 지정하고 해마다 전쟁에 참여해 희생당하신 분들을 위로하고 있다. 전쟁은 너무도 많은 희생을 감수해야 했다. 3년간의 전쟁으로 국군은 사망자 5만8천809명을 비롯해 부상자 17만8천632명, 실종자 8만2천318명 등 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 남한 내 민간인은 37만3천599명이 사망했고 부상 22만9천625명, 피난민 240만명 이상, 전쟁미망인 2

오피니언 | 황수영 | 2019-06-12

언제 봄이 왔었는지 모르게 신록이 무성하게 우거지며 청명함과 싱그러움이 기대되는 초여름 6월을 우리는 맞이하고 있다.1년 12달 중 6월은 서양에서 좋은 의미의 달이다. 6월에 결혼하면 운이 따른다는 말이 있는데 6월의 영어 June은 로마 신화의 유노(그리스 신화의 헤라)에서 이름을 따 왔으며 유노가 결혼의 여신이라서 그렇다고 한다. 중국에서 6은 발음이 모든 것이 잘 풀려나간다는 뜻을 가진 류(流)와 같아 8과 함께 중국인들이 좋아하는 숫자이기도 하다. 수학적 관점에서도 1부터 10까지의 숫자의 범위에서 숫자 6은 모든 수의 중

오피니언 | 이경호 | 2019-06-12

광명동굴이 유료개장 이후 4년 만인 지난달 28일 내외국인 유료누적 입장객수 500만 명을 돌파하면서 글로벌 관광지로 거듭나고 있다.지난 2015년 4월 유료화 개장 이후 2016년 2월 100만 명 돌파를 시작으로 매년 10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한 셈이다. 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한국을 대표하는 100대 관광지’에 2017년, 2019년 2회 연속 선정되는 등 성과가 눈에 띈다.11일 광명시에 따르면 광명동굴은 지난해 유료관광객 116만 여명과, 세외수입 112억 원, 403개 일자리를 각각 창출했으며,

광명시 | 김용주 기자 | 2019-06-12

진에어의 직원들이 조현민 한진 칼 전무의 경영복귀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불법 등기이사 논란을 빚은 조 전무의 복귀로 진에어에 대한 국토교통부 제재가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진에어 노동조합은 11일 성명을 내고 “조 전무의 복귀 소식을 접하고 하늘이 무너지는 참담한 심정을 느낀다”며 “조현민은 한진 칼의 경영복귀를 즉각 철회하고, 총수일가는 진에어 직원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진에어는 지난해 8월부터 국토부 제재를 받고 있다.현행 항공법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 사람’은 국적 항공사 등기임원을 맡을

인천경제 | 강정규 기자 | 2019-06-12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일 민경욱 대변인(인천 연수을)에게 힘을 실어주고 나섰다.황 대표는 이날 민 대변인의 ‘천렵질 논평’에 대해 막말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 “아무것이나 막말이라고 하는 그 말이 바로 막말”이라고 반박했다.그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 대변인의 논평이) 서면으로 발표가 됐다. 잘 읽어보기 바란다”며 “보면 다 판단할 수 있는 것 아닌가. 막말이라는 막말을 하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거듭 지적했다.‘천렵’은 냇가에서 고기잡이 하는 것을 말하는 것이지만, 민 대변인은 여기에 ‘질’이라는 접미사를 붙

국회 | 김재민 기자 | 2019-0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