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504건)

성남 블루팬더스가 ‘2019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에서 원년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마해영 감독이 이끄는 성남 블루팬더스는 24일 경기 광주 팀업캠퍼스에서 열린 의정부 신한대 피닉스와의 홈 경기에서 최현빈의 3점 홈런 등 타선의 집중력을 앞세워 7대2로 승리했다.이날 승리로 성남 블루팬더스는 시즌 전적 14승 2무 5패(승점 44)를 기록, 연천 미라클(승점 40)을 따돌리고 잔여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리그 1위를 확정했다.이날 경기 이전까지 우승 매직넘버 ‘1’을 남겨뒀던 성남 블루팬더스는 초반부터 집중력을 발휘해 상대를 맹폭했다.성

야구 | 이광희 기자 | 2019-09-25

빅리그 진출 후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상대로 정규리그 마지막 선발 마운드에 오른다.류현진은 오는 29일 오전 5시 5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와의 경기에 시즌 29번째로 선발 출격해 2013·2014년 2년 연속 달성한 개인 한 시즌 최다승(14승) 타이기록에 도전한다.다만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펼쳐지는 마지막 등판에서 류현진은 미리 코치진과 상의를 통해 체력안배에 중점을 준 피칭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류현

야구 | 이광희 기자 | 2019-09-25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미국프로야구(MLB) 포스트시즌의 관문인 디비전시리즈(5전 3승제)에서 2선발로 뛸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MLB닷컴의 다저스 전담 기자인 켄 거닉은 24일(한국시간) 독자와의 문답 코너에서 디비전시리즈 다저스의 1, 2차전 선발을 강속구 투수 워커 뷸러, 류현진 순으로 전망했다.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는 3선발로 밀렸다.거닉 기자는 뷸러와 류현진이 올 시즌 홈에서 무척 강했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7년 연속 내셔널리그 서부지구를 제패한 다저스는 홈인 다저스타디움에서 디비전시리즈 1∼

야구 | 연합뉴스 | 2019-09-24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에서 5연패 부진 속 2위권 그룹의 추격으로 정규리그 우승에 빨간불이 켜졌다.SK가 이번주 총체적 난국을 극복하고 팬들이 염원하는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지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SK는 지난주 18일 NC전(0-6 패)을 시작으로 19일 두산과의 더블헤더를 모두 패한데 이어 20일 키움전 마저 무기력하게 내주며 5연패 늪에 빠졌다.그 사이 2위 두산과 키움은 막판 스퍼트를 하며 지난 주 각각 4승 2패, 2승 1패의 성적을 거두며 무섭게 추격했다.잔여 6경기를

야구 | 이광희 기자 | 2019-09-23

류현진(32·LA 다저스) 자신이 생각해봐도, 매우 중요한 순간에 나온 ‘메이저리그 첫 홈런’이었다.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를 마친 뒤 “내 홈런이 나온 뒤, 팀이 대량 득점했다. 그 타석이 경기에서 가장 중요한 순간이었다”고 말했다.류현진은 이날 7이닝 6피안타(2피홈런) 3실점의 호투로 시즌 13승(5패)째를 챙겼다. 그는 타석에서도 동점 홈런을 치며 팀의 7대4 승리에 크게 공헌했다. 다저스는시즌 100승(56패)을

야구 | 연합뉴스 | 2019-09-23

‘추추 트레인’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빅리그 개인 한 시즌 최다인 23호 홈런포를 터뜨리며 팀의 8대3 승리를 이끌었다.추신수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클랜드 콜리시엄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방문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1회초 선두 타자 초구 홈런을 쏘아올렸다.이로써 추신수는 2010ㆍ2015ㆍ2017년에 기록한 22개 아치를 넘어서는 23호 홈런으로 개인 빅리그 한 시즌 최다 홈런을 기록했다.1회 추신수는 오클랜드 우완 선발 태너 로어크의 시

야구 | 이광희 기자 | 2019-09-23

‘베이브 류스’ 류현진(32·LA 다저스)이 정규리그 마지막 홈 경기에서 생애 첫 홈런포를 쏘아올리는 활약을 펼치며 5전 6기 끝에 시즌 13승을 달성했다.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 선발 마운드에 올라 7이닝 동안 6피안타(2피홈런), 8탈삼진으로 3실점하며 퀄리티스타트플러스(선발 7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를 펼쳤다.또 류현진은 2013년 데뷔 이래 7시즌 만에 첫 홈런을 터뜨리며 타격에서도 빼어난 활약을 선보였다.

야구 | 이광희 기자 | 2019-09-23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정규리그 마지막 홈 선발 등판에서 신인 포수 윌 스미스와 호흡을 맞춰 시즌 13승 사냥에 나선다.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22일(한국시간)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류현진과 스미스가 23일 배터리를 이룬다”고 전했다.류현진은 23일 오전 5시 10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콜로라도 로키스를 상대로 정규리그 마지막 홈 경기에 등판한다.베테랑 포수 러셀 마틴과 호흡을 이룬 15일 뉴욕 메츠전에서 7이닝 무실점의 명품투를 선보이며 최근 4경기

야구 | 이광희 기자 | 2019-09-22

프로야구 KBO리그 10개 구단이 일본 마무리 캠프에서 완전히 철수했다.10개 구단 관계자들은 최근 경색된 한ㆍ일 관계로 인해 그동안 마무리 캠프로 이용했던 일본의 훈련지에서 훈련을 모두 않기로 했다고 연합뉴스가 18일 전했다.프로야구 구단들은 보통 시즌이 끝난 11월 한 달 동안 따뜻한 해외에서 마무리 훈련을 한다. 그동안 대다수 구단은 가깝고 주변 환경이 국내와 비슷한 일본으로 향했다.지난해엔 SK 와이번스, KT 위즈, 두산 베어스, 삼성 라이온즈, KIA 타이거즈, 롯데 자이언츠, LG 트윈스, 한화 이글스 총 8개 구단이

야구 | 연합뉴스 | 2019-09-18

부진 탈출에 성공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천적’ 콜로라도 로키스를 상대로 시즌 13승 사냥에 6번째 도전한다.MLB닷컴의 다저스 담당 켄 거닉 기자는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의 발표를 인용해 16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류현진이 오는 22일 콜로라도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밝혔다.이 발표에 따르면 21일부터 시작되는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 3연전 첫 날 클레이턴 커쇼, 22일 류현진, 23일 워커 뷸러가 차례로 등판할 예정이다.류현진은 올해 4차례 콜로라도전에 선발 등판해 승리 없이 1패

야구 | 황선학 기자 | 2019-0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