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7,725건)

19세기와 20세기에 걸쳐 후기 낭만파를 대표하는 작곡ㆍ지휘자로 평가받는 구스타프 말러는 생전 그의 음악세계를 설명하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교향곡이란 나에게 있어서 하나의 세계를 이룩하고자 동원할 수 있는 모든 기술적 수단을 사용하는 것이다.” 이를 반영이라도 하듯 그가 작곡한 교향곡은 삶의 아름다움, 고통, 회상, 허망함, 근원을 향한 갈망 등 다양한 감정과 성찰의 내용이 여러 악기들과 함께 청각적 요소로 우러났다.수원시립교향악단(수원시향)은 제264회 정기연주회로 을 오는 11일 선보인다.이날 수원SK아트리움에

공연·전시 | 권오탁 기자 | 2019-07-05

안산문화재단이 서귀포예술의전당과 공동으로 교류전을 준비했다. 바로 오는 9일부터 다음달 25일까지 서귀포예술의전당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안산문화재단이 3년째 진행하고 있는 지역간 전시교류 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전시는 두 개의 섹션으로 구성했다. 단원 김홍도의 영인본뿐만 아니라 단원의 작품세계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가들의 작품도 만날 수 있다.영인본은 ‘단원풍속화첩’ 25점과 선비가 세속을 유람하면서 본 거리의 풍정을 담은 산수인물화 ‘행려풍속도병’이 전시된다. 김홍도 풍속화의 가장 큰 특징은

공연·전시 | 송시연 기자 | 2019-07-05

장엄함이 흘러넘치는 민중가요 중에 야마가타 트윅스터는 독보적인 존재다. 야마가타 트윅스터는 자칭 민중 엔터테이너 인디 뮤지션이다. 일반 공연장보다 민중 투쟁, 집회, 시위 현장에서 만날 수 있다. 퀴어퍼레이드, 핵폐기물 반대 공연, 콜트콜텍 해고노동자 항의 집회 등 사회의 약자들과 저항 움직임이 있는 ‘좋은 뜻’이 있는 곳이라면 달려간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의 투쟁에서도 ‘장애인 탈 시설’을 주제로 한 즉흥 민중가요를 부르기도 했다. 2001년부터 ‘아마츄어증폭기’라는 이름으로 음악 활동을 시작해 2003년 4월 20일 클럽빵에서

공연·전시 | 정자연 기자 | 2019-07-04

경기문화재단이 4일부터 다음달 18일까지 화성시 매향리 스튜디오(경기 화성시 우정읍 매향웃말길 15)에서 한국화 기획전 을 개최한다.매향리 스튜디오는 사용되지 않는 매향교회의 옛 예배당을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 이기일 작가가 협력해 조성한 공간이다. 리모델링 이후 전시, 영화, 공연이 열리는 문화예술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매향리는 1951년부터 2005년까지 미 공군 전투기의 폭격 연습장으로 사용된 지역이다. 마을 주민들과 시민단체의 노력으로 폭격은 멈추었지만, 매향리 마을 주민들에게는 지울 수 없는 흉터로 남아있다.

공연·전시 | 송시연 기자 | 2019-07-04

책과 영화, 음악을 주제로 사람을 이야기하는 이 4일 오후 8시 경기도문화의전당(사장 이우종) 소극장에서 관객과 만난다.‘편견’을 부제로 이동진 영화평론가가 진행을 맡는다. , 의 작가 정유정과 3호선 버터플라이의 보컬로 활동한 시인 겸 뮤지션 성기완이 게스트로 함께한다. 공연에서는 출연진들이 추천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 스티븐킹의 소설 , 마이스 데이비스의 등을 중심으로 관객과 이야기를 채워나갈 예정이다.간

공연·전시 | 정자연 기자 | 2019-07-04

판교환경생태학습원은 다음달 25일까지 한성민 작가의 그림책 전시를 개최한다.판교환경생태학습원 2층 에코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한국환경교육전시관네트워크의 공동기획전시의 일환으로 열린다.이번 전시는 그림책 ‘빨간지구만들기, 초록지구만들기’의 페이퍼컷팅 원화를 볼 수 있는 아주 특별한 전시로 진행되며 원작으로 종이 오리기를 통해 지구를 망치거나 살릴 수 있는 사람들의 일상적인 행동을 보여 준다. 또 전시장 한쪽에서는 작가의 작업실 풍경과 함께 환경 그림책을 볼 수 있고, 자가발전 자전거를 활용한 네온

공연·전시 | 정민훈 기자 | 2019-07-03

바세린(Vassline)은 한국 하드코어 역사의 산 증인이다. 황무지에 가깝던 한국의 헤비메탈ㆍ하드코어 신에서 20년이 넘는 세월을 지키고 견뎌왔다. 1980년대 백두산, 1990년대 크래쉬에 이어 2000년대 대한민국의 하드코어, 메탈씬을 이끌어가는 결성 23년차 헤비니스 씬의 국가대표다.1996년 겨울에 결성해 2000년 EP앨범 로 데뷔했다. 이어 (2002), (2004), (2007)

공연·전시 | 정자연 기자 | 2019-07-03

“요즘 여자들이 다투면서 일로 삼을 수 있는 것은 오직 소설뿐인데 이것이 숭앙을 받는다…중략…부녀들은 견식이 없어서 혹 비녀나 팔찌를 팔기도 하고 혹은 빚을 얻어서 서로 다투어 빌리러 와 긴 날을 보내니 살림의지가 있는지조차 알지 못한다.”채제공의 중 일부다. 조선 후기, 소설은 신분과 성별에 관계없이 가장 선호하는 여가 종목이었다. 일부 상류층의 전유물로만 인식됐던 조선 중기와 달리 다양한 계층으로 확대됐다.이러한 수요층의 증가로 방각본 소설이 나타나면서 한문소설 과 한글소설

공연·전시 | 송시연 기자 | 2019-07-03

지금 가장 주목받는 뮤지션 한 명을 꼽으라면, 단연 황소윤이다. 그는 2016년 ‘새소년’이라는 밴드를 결성해, 이듬해 데뷔 미니 앨범을 발표했다. 앨범 발매 후에는 수차례의 공연을 매회 예매 오픈 1초 만에 매진시킬 만큼 인기밴드가 됐다. 이들의 데뷔 앨범은 제15회 한국대중음악상 신인상과 최우수 록 노래 부문을 수상하며 팬들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2018년에는 아시아, 미국, 유럽 각국의 페스티벌에 잇따라 서며 해외에서도 이름을 알렸다. 20대들의 살아가는 방식과 고민이 담긴 , 봄의 역설을

공연·전시 | 정자연 기자 | 2019-07-02

3ㆍ1운동 당시 우리민족이 보여준 독립 의지를 조명하고 만세 운동에 나선 선열들을 기리는 전시가 수원 남문 일대에서 열리게 돼 관심을 모은다.수원민족미술협회(수원민미협)은 3ㆍ1운동 100주년을 맞아 기념전 을 오는 4일 연다.오는 20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는 실내 공간인 수원 해움미술관과 실외 공간인 남문로데오 갤러리에서 분리돼 열린다. 권용택, 류연복, 이오연 등 20명의 작가가 40여 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권용택 작가의 가 지목된다. 이 작품은 지난 1919년 3월2

공연·전시 | 권오탁 기자 | 2019-0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