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1,745건)

“올해는 반드시 8강 진출을 이뤄내겠습니다.”올 시즌 홈 구장으로 재탄생한 인천 숭의축구전용구장에서 인천 유나이티드 축구단을 이끌고 힘찬 항해를 시작할 허정무 감독(56).올해 각오를 묻는 질문에, 짧지만 큰 의미가 있는 답변이 되돌아왔다.기호지세(騎虎之勢). 호랑이 등을 타고 달리는 만큼 절대 물러날 수 없다는 의미다.허 감독은 &l

축구 | 이민우 기자 | 2012-03-06 20:40

▲ 젊은 감독의 대표주자로 꼽히는 신태용 감독은 말끔한 정장차림과 가끔 선보이는 톡톡 튀는 캐주얼로 그라운드의 패셔니스타로도 불린다. “올해는 6년마다 한 번씩 돌아오는 ‘성남 일화 우승의 해’입니다. 이 좋은 기운을 타고 K리그와 AFC챔피언스리그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내겠습니다.”프로축구 K리그 개막을 앞

축구 | 박민수 기자 | 2012-03-05 20:52

“지난 시즌의 실패가 좋은 약이 될 것으로 믿습니다. 특히 올 시즌은 K리그에만 전념할 수 있는 만큼 반드시 좋은 성적을 거두겠습니다”프로축구 2012시즌 개막을 앞둔 지난달 28일, 수원 삼성과 홍익대의 비공개 연습경기가 진행되고 있는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전통의 축구 명가’ 수원의 사령탑을 맡고 있는 윤성효 감

축구 | 박민수 기자 | 2012-03-01 20:02

훌륭한 ‘스포츠 선수’는 결코 선수 개인만의 노력으로 만들어지지 않는다. 선수의 천부적인 ‘재능’을 알아보고, 그 ‘재능’을 화려하게 꽃피도록 이끌어 줄 수 있는 ‘스승’이 반드시 필요하다. 아무리 천부적인 재능을 가진 선수라 할지라도 그 재능을 알아보고 키워내 줄 ‘스승’을 만나지 못한다면, 제대로 꽃 한번 피워보지 못한 채 사그라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스포츠 일반 | 박민수 기자 | 2012-02-20 21:25

그립은 스윙을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기본이다. 훌륭한 골퍼는 좋은 그립에서 시작된다고 말하듯이 프로들의 경기중 샷의 상태에 따라서 경기 중에 그립을 체크하고 있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다. 그립은 자기가 스윙하기 쉬운 형태라면 어떤 그립이라도 좋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그립의 형태에 따라 장단점이 있기에 프로와 함께 의논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좋은 그립이

스포츠 일반 | 경기일보 | 2012-02-16 22:12

요즘은 티칭 자격증이 여러 가지가 있다. 예를 들자면 PGA, USGTF, WPGA, KLPGA, KPGA, PGA of America, NZPGA 등이 있으며, 레슨을 받을 수 있는 장소가 많아지면서 과연 누구에게, 어떻게 레슨을 받는 것이 효과적인지 따져보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그러면 어떤 프로가 좋은 지도자가 될 수 있을까? 레슨을 할 때 얼마나 충

골프 | 경기일보 | 2012-02-01 20:47

골프의 기원은 스코틀랜드 지방에서 양을 기르던 목동들이 끝이 구부러진 나뭇가지로 돌멩이를 날리는 민속놀이가 구기로 발전했다는 설과 기원전 네덜란드에서 어린이들이 실내에서 즐겨 하던 콜프(kolf)라는 경기에서 비롯됐다는 설이 있다. 스코틀랜드의 세인트앤드루스에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여겨지는 코스(올드코스)가 있다. 이곳에서 1754년 5월 14일

골프 | 경기일보 | 2012-01-18 22:05

올 6개 메이저 대회 중 2개 우승 이연수 감독은 ‘김일배 지도자상’오승환·김동주·장원삼 등 배출 내년 ‘3개 메이저 석권’ 대야망 “‘원조 괴물투수’ 임선동(연세대)과 ‘꽃미남 투수’ 조성민(고려대), ‘코리안 특급’ 박찬호(한양대)와 ‘메이저리그의 핵 잠수함’ 김병현(성균관대)”지난 90년대까지만 해도 대학야구는 초일류급 선수들의 치열한 경쟁과 더불어

야구 | 박민수 기자 | 2011-12-26 21:29

한국 남자축구가 ‘중동의 강호’ 이란에 4년전 패배를 설욕하며 동메달을 획득, 24년 만의 금메달을 놓친 아쉬움을 달랬다.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5일 광저우 톈허스타디움에서 열린 남자축구 3-4위전에서 구자철(제주), 박주영(AS모나코)의 만회골과 경...

축구 | 안영국 기자 | 2010-11-25 21:21

8년만에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도전하는 한국 남자 농구가 일본을 꺾고 결승에 안착했다.한국은 25일 광저우 인터내셔널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제16회 광저우 아시안게임 농구 남자 준결승전에서 김주성(동부·13� �9리바운드)과 조성민(KT·12� �3점슛 3개)의 활약의 일본을...

농구 | 안영국 기자 | 2010-11-25 2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