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504건)

프로야구가 팀 간 연습경기 일정을 오는 21일부터 27일까지로 예정하고 정규리그 개막을 위한 준비에 돌입했다.KBO와 프로야구 10개 구단 사장들은 14일 서울 캠코양재타워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어 정규리그 개막일과 팀 간 연습경기 일정을 논의했다.이사회는 개막 시점과 관련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만료 기간인 19일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세 등을 살핀 후 21일 다시 만나 정규시즌 개막일을 확정하기로 했다. 다만 이사회는 특별한 상황이 벌어지지 않는 한 21일부터 27일까지 팀 간 교류전은 진행하기로 했다.KBO는 지역

야구 | 이광희 기자 | 2020-04-14 16:14

한국 프로야구가 2020시즌 개막 일정 및 포스트시즌 일정 등을 조심스레 논의한다.KBO는 14일 오전 서울 도곡동 캠코양재타워에서 프로야구 10개 구단 대표이사가 참가하는 이사회를 개최한다.정부에서 현재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진자가 하루 30명 내외로 줄어드는 추세를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방역체계’ 전환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어 KBO 이사회에서도 사태 추이 따라 주요 사안을 확정할 수 있다.지난 7일 구단별 단장들이 모인 실행위원회에서는 이달 21일 구단 간 연습경기 시작, 5월 초 정규시

야구 | 이광희 기자 | 2020-04-12 17:31

한국야구위원회(KBO)와 프로야구 10개 구단 단장들이 2020시즌의 개막 시기를 5월초로 조심스럽게 예상했다.10개 구단 단장들이 참여하는 KBO 실행위원회는 7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긴급 회의를 열고 2020시즌 개막 시점에 대해 논의, ‘4월 21일 구단 간 연습경기 시작, 5월 초 정규시즌 개막’이라는 의견에 접근했다.이와 관련, 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2주 동안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추세 등 사회적 분위기를 살펴본 뒤 오는 21일부터 타 구단과의 연습 경기를 하기로 했다. 이후에도 안정세를 보이면 5월 초 정규시

야구 | 황선학 기자 | 2020-04-07 18:1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국내 입국 후 2주간 자가 격리에 나섰던 KBO리그 외국인 선수들이 팀 훈련에 합류한다.미국, 멕시코, 호주에서 개인훈련을 진행하다 3월 말에 한국으로 돌아온 외국인 선수 15명은 2주를 무사히 마치고 합류를 기다리고 있다.KBO리그 10개 구단 중 KT 위즈, LG 트윈스, 삼성 라이온즈, 한화 이글스, 키움 히어로즈 등 5개 구단은 3월 초 스프링캠프를 종료하며 외국인 선수와 함께 귀국하지 않고 현지에서 개인 훈련을 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지난달 초까지 코로나19의 한국

야구 | 이광희 기자 | 2020-04-06 16:4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한국계 유망주인 노아 송(23)이 보스턴 레드삭스의 차기 에이스로 뽑혔다.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 MLB닷컴은 4일 리그 30개 구단의 차기 에이스를 선정하면서 보스턴에서는 지난해 야구 국가대항전 ‘프리미어12’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노아 송을 꼽았다.한국인 아버지(빌 송 씨)와 미국인 어머니를 둔 노아 송은 지난해 메이저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4라운드 전체 137순위로 보스턴의 지명을 받았고, 그해 11월 프리미어12에서 미국 대표로 출전해 5경기에 나서 5⅓이닝을 던지며 삼진 6개를 빼앗고 실점은 하지 않

야구 | 황선학 기자 | 2020-04-05 18:55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해온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가 나란히 4천775달러(약 582만원)의 일당을 받는다.MLB 사무국과 메이저리그 선수노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리그 개막이 미뤄진 가운데 지난 3월 27일부터 5월 25일까지 소속 선수들에게 일당 개념의 연봉 선지급을 하기로 지난 달 28일 합의했다.리그 연기와 축소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합의해 공표한 연봉 선지급안은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40인 로스터와 부상자 명단 등재 선수, 마이너리

야구 | 황선학 기자 | 2020-04-01 15:3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연기된 프로야구 개막이 4월 말 또는 5월 초로 또다시 연기됐고, 시즌 경기 일정도 축소될 전망이다.한국야구위원회(KBO)는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10개 구단 단장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실행위원회를 열고 팀간 연습경기 일정을 미루기로 결정했다.이에 따라 타 구단과의 연습경기는 당초 7일 예정에서 2주 늦어진 21일부터 시작된다.연습경기 일정 변경으로 개막일 역시 빨라야 4월 말 또는 5월 초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류대환 KBO 사무총장은 “코

야구 | 이광희 기자 | 2020-03-31 17:25

동아오츠카 포카리스웨트가 KBO리그 공식 음료 스폰서십 계약을 맺어 20년 연속 프로야구 선수들에게 음료를 지원하게 됐다.23일 열린 체결식에는 정운찬 KBO 총재, 양동영 동아오츠카 대표이사, 류대환 KBO 사무총장, 이진형 KBO 경영본부장, 이진숙 동아오츠카 상무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력과 동반자 관계를 공고히 할 것을 다짐했다.포카리스웨트는 이번 계약을 통해 올 시즌부터 오는 2023년까지 정규리그와 포스트시즌, 올스타전 등 각종 KBO 공식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포카리스웨트는 국내 대표 이온음료로서 1987년 출시 이후

야구 | 황선학 기자 | 2020-03-23 16:58

프로야구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개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4월 중으로 잠정 연기됐다.KBO는 10일 10개 구단 사장이 모인 가운데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어 오는 28일 예정이었던 정규리그 개막을 4월 중으로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이사회는 코로나19 사태의 현 상황과 앞으로의 전망에 대해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장 출신 전병율 차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 교수의 의견을 청취하고, 팬과 선수단의 안전 및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개막 연기를 결정했다고 전했다.KBO는 앞으로

야구 | 황선학 기자 | 2020-03-10 14:11

‘코리안 듀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10일(한국시간) 빅리그 시범경기에 선발 투수로 나란히 출격한다.MLB닷컴에 따르면 류현진은 10일 홈구장인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TD 볼파크에서 열리는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미국프로야구 시범경기서 선발 마운드에 오르며 김광현은 플로리다주 포트 마이어스의 해먼드 스타디움에서 미네소타 트윈스를 상대로 두 번째 선발 등판 경기를 갖는다.올해 시범경기 두 번째 실전 피칭에 나서는 류현진은 탬파베이에서 뛰는 인천 동산고 후배 최지만과 일본인 타자 쓰쓰고 요

야구 | 이광희 기자 | 2020-03-09 1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