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929,382건)

38년생 가족단합 좋은 소식 문서해결 금전원만50년생 언쟁·사고조심 문서 시험 차량수리는 무난해62년생 금전지출많고 가족 및 연인문제로 고민생겨74년생 직장문제원만 술과 음식생기고 인기있고 吉

오늘의 운세 | 경기일보 | 2013-06-19

37년생 재물손해 사업불리 자손걱정 음주조심49년생 문서문제해결 친구의 조언 상사의 도움 大吉61년생 명예상승 시험합격 문서해결 행운오고73년생 재물이득 구직성사 인기좋고 연인데이트

오늘의 운세 | 경기일보 | 2013-06-19

36년생 친척만나 소식듣고 음식초대 자손경사48년생 능력발휘 귀인의 도움 뜻을 성취 행운오고60년생 약간 불리한 일도 있으나 문서·차량변동 吉72년생 재물지출하나 구직성사 능력발휘하고 吉

오늘의 운세 | 경기일보 | 2013-06-19

부천소사경찰서는 18일 국내 유명 캐피탈 및 소속직원을 사칭해 대출 보증료와 선이자등을 먼저 입금하면 대출해 준다고 속여 60여명에게 수억원을 편취한 혐의(사기)로 중국 ‘보이스피싱’ 대출사기단 중 인출책인 A씨(29)를 구속하고 중국에 송금역할을 맡은 B씨(33)와 C씨(35)를 불구속 입건했다.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5월14일 인천시 중구에 거주

사건·사고·판결 | 김종구 기자 | 2013-06-18

광주경찰서는 18일 부부싸움 끝에 창고에 불을 지른 혐의(방화)로 L씨(47ㆍ여)를 불구속 입건했다.경찰에 따르면 L씨는 지난 17일 오후 3시14분께 광주시 곤지암읍 남편 소유의 가전제품 보관 창고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지른 혐의다.이날 화재로 창고 3동 300m²가 전소되고 창고에 보관 중이던 가전제품이 불에 타 4천만원(소방서추산) 상당의

사건·사고·판결 | 한상훈 기자 | 2013-06-19

동두천지역에서 외국인들의 한국 여성 성추행 사건이 잇달아 발생했다.동두천경찰서는 18일 찜질방에서 잠든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불법체류 터키인 A씨(30)를 구속했다.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6일 오전 5시40분께 동두천시 생연동의 한 찜질방에서 잠이 든 B씨(24·여)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경찰조사 결과 이상한 기척을 느낀 B씨가 눈

사건·사고·판결 | 한성대 기자 | 2013-06-18

굵은 장맛비도 사랑나눔 행보를 막지 못했다.경기일보와 월드비전이 도내 31개 시·군을 순회, 지구촌 어린이를 위한 나눔 대장정 열여덟번째 행보는 18일 동두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이날 행사장에는 공공기관은 물론 사회단체와 봉사단체 및 지역주민 등 많은 시민이 참여해 나눔 열기를 더했다.특히 식전행사로 동두천시 생연2동에 소재한 사동초등학교 풍물놀이팀의 신명나는 한마당 풍물놀이는 행사의 열기를 더했다.이날 각계각층에서 성원한 모금액 330여만원은 도내 위기가정 아동과 기아의 수렁에 빠진 어린이의 생명을 구하는 데 쓰인다.이날 행사장에는 오세창 동두천시장과 박형덕 동두천시의회 의장과 시의원들, 안대준 동두천양주교육장, 유재덕 월드비전 고양지회장, 배용순 바르게살기동두천시협의회장, 김정현 동성교회 담임목사 등이 참석해 나눔에 동참했다.오세창 동두천시장은 “경기일보가 창간 25주년을 기념해 사랑의 점심나누기 성금 모금행사를 동두천시에서 개...

경기TV | 류택현 | 2013-06-18

'천명' 송지효 물놀이 포착, 김유빈·강별과 미리 떠난 여름 휴가?배우 송지효와 아역배우 김유빈, 강별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는 포착됐다.KBS 2TV 수목드라마 '천명: 도망자 이야기' 측은 18일 송지효, 김유빈, 강별이 물놀이 중인 모습을 포착해 공개했다.공개된 '송지효 물놀이 포착' 사진 속 송지효, 김유빈, 강별은 물가에 앉아 즐거운 표정

방송 | 김예나 기자 | 2013-06-18

지난 2005년 6월19일 경기도 연천군 육군 제28사단 530GP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으로 당시 일병이던 김동민은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되었다.GP장을 포함한 장병 여덟 명이 죽고, 네 명이 부상당했음에도 군 수사기관은 김일병을 단독범으로 결론짓고 사건을 서둘러 마무리했다. 현재 김일병은 대법원 상고를 포기하고 고등군사재판에서 사형이 확정된 상태다.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3-06-19

어린 자녀를 둔 어머니가 유명한 현인을 찾아가 물었습니다. “어떻게 하면 자녀를 잘 키울 수 있습니까?” 현인은 어머니를 정원으로 데려갔습니다. 그는 정원에 있는 네 그루의 나무를 한번 뽑아보라고 말했습니다. 어머니는 갓 심어놓은 첫 번째 나무를 아주 쉽게 뽑았습니다.두 번째 나무는 심은 지 얼마 되지 않은 것이기 때문에 약간의 힘으로 가능했습니다. 세 번

오피니언 | 김병삼 | 2013-0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