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906건)

문화 | 경기일보 | 2020-04-02 15:18

문화 | 경기일보 | 2020-04-02 15:17

문화 | 경기일보 | 2020-04-02 15:17

국내에서 야구의 인기는 과거 고교야구와 실업야구로 시작해 1982년 프로야구 개막, 박찬호의 메이저리그 진출, 2006ㆍ2009년 WBC와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의 호성적 등으로 꾸준한 양상을 띄고 있다. 이에 비례하게 취미로 사회인야구를 즐기는 사람들도 늘어나 이제 야구는 스포츠의 영역이자 문화의 한 영역으로도 자리잡았다. 14일 사회인야구 사이트 게임원에 따르면 전국에는 466개 리그 3만894개 팀에서 57만5천874명의 선수가 사회인야구를 즐기고 있다. 사회인야구를 하지 않고 취미로만 캐치볼을 하는 인구까지 포함하면 그

사람·현장 | 권오탁 기자 | 2020-04-02 15:16

코로나19 사태가 발발한지 벌써 6주가 지난 가운데 24시간 동안 눈코뜰새 없이 고군분투 중인 의료진을 향한 사회적 격려가 끊이지 않고 있다.그 중에서도 사태 최전선에서 사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는 이들이 있으니 바로 간호사들이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 발발과 동시에 긴급상황 체계에 돌입해 환자 간호에 나서고 있으며 대구ㆍ경북지역에 확산세가 두드러지자 지난 2일 포항의료원의 감염병 전담병원 지정 직후 단체로 자원봉사에 나섰다. 간호사들은 이번 사태 이전에도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를 비롯해 과거 6ㆍ25전쟁과 1960~70년대

사람·현장 | 권오탁 기자 | 2020-04-02 15:14

건설노조들의 ‘우리 조합원을 써달라’는 건설 현장에 대한 횡포성 압박이 날로 거세지고 있다. 관계 당국의 외면 속에 건설현장의 근로자를 투입하는 일이 건설노조의 전유물로 자리했고, 그 사이 이름 모를 제3~4의 노조까지 우후죽순으로 등장해 현장에 압박을 더한다. 끊이지 않는 건설노조의 이기적 악습은 건설시장과 건설사는 물론, 집회 등에 따른 주민 고통으로까지 이어지며 고질적인 사회 문제인지 오래다. 우리 사회의 고통이 커질수록 건설노조에 대한 인식은 악화하고, 활동의 정당성도 사라지고 있다. 본보는 건설노조의 문제점과, 정당한 노조

사람·현장 | 조윤진 기자 | 2020-04-02 15:12

문화 | 경기일보 | 2020-04-02 15:08

문화 | 경기일보 | 2020-04-02 15:08

우리나라 사람들은 밥심으로 산다는 말처럼 우리 식생활에서 밥은 빼놓을 수 없는 요소다. 허영만 화백의 만화 에서도 1화 ‘어머니의 쌀’을 통해 어린 시절 먹은 쌀의 맛과 질감으로 생모를 찾는 재미교포의 이야기를 시작으로 매 에피소드마다 밥이 빠지지 않을 정도였다. 우리의 주식 밥을 중심으로 연어와 스테이크 등 별미를 선보이는 는 어느덧 매일 손님 100여 명이 오가는 수원 행궁동 명소로 자리잡았다. 의 주 메뉴는 사케동(연어덮밥)과 돈테키동(돼지고기 스테이크 덮밥)이다. 일반적인 연어덮밥보다 연어 양

문화 | 권오탁 기자 | 2020-04-02 15:07

디제잉을 향한 우리 사회 이미지는 어떨까? 아마 클럽이나 대공연장에서나 볼 수 있는 음악적 작업이거나 ‘뭘 하는 지는 모르겠지만 음악을 바꿔놓는’ 활동 정도의 이미지일 것이다. 게다가 비싸보이는 장비 탓에 취미 삼아 쉽게 할 엄두도 못내는게 일반적인 이미지다. 일반적인 이미지와 달리 생각보다 비싸지 않은데다 음악애호가라면 한번쯤은 접해볼만한 취미로 홈 디제잉이 떠오르고 있다. 더욱이 홈 디제잉은 코로나19 사태로 실외 활동이 제한됨에 따라 낯설면서도 몇안되는 신선한 취미로 각광받고 있다.디제잉 기계는 흔히 ‘2 Deck 1 Mixe

문화 | 권오탁 기자 | 2020-04-02 1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