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영상
기사 (5,028건)

[스팟TV] ‘탱크’ 최경주(38)가 새해 벽두부터 일을 냈다. 14일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 와이알레이 골프장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소니오픈에서 4라운드 합계 14언더파 266타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올해 두 번째 출전한 대회에서 대어를 낚은 최 선수는 이번 우승으로 PGA투어 통산 7번째 우승컵. 지난해 상금랭킹 5위를 기록했던 최 선수는 올해 초반부터 무서운 기세를 보임에 따라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와 겨룰 강력한 후보로 떠올랐다.

경기TV 뉴스 | 경기일보 | 2009-10-05

추운 겨울 날에 우리는...

경기TV | 경기일보 | 2009-10-05

손오공 같나요? 황금원숭이 공개

경기TV | 경기일보 | 2009-10-05

추위 녹이는 童心

경기TV | 경기일보 | 2009-10-05

아름다운 설국(雪國)

경기TV | 경기일보 | 2009-10-05

(연합뉴스) "여기 들어오기 전 제 속마음은 시리고 차가웠습니다. 해명 기자회견이 아닙니다. 해명할 게 없기 때문입니다."각종 괴소문에 둘러싸인 가수 나훈아(본명 최홍기ㆍ61)가 25일 오전 11시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심경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검은색 양복에 하얀 물방울 무늬가 박혀 있는 검정색 넥타이 차림으로 회견 무대에 오른 나훈아는 "몇몇 기사에서 해명이라고 하는데 저는 한 게 없기 때문에 해명할 게 없다"며 "확실치 않은 이야기를 제대로 실제에 근거하지 않고 조금이나마 오도를 한 기자나 언론에서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나훈아가 입장하자 나훈아 팬클럽 회원들은 '오빠'라고 큰 소리로 환호하며 그를 맞았고, 700여 명이 넘는 취재진이 몰려들어 세간에 쏠린 관심을 증명했다. 나훈아는 "저는 절대 이런 자리를 만들려고 하지 않았다. 절대 나와서 이런 얘기를 하려 하지 않...

경기TV 뉴스 | 경기일보 | 2009-10-05

나훈아 인터뷰

경기TV 뉴스 | 경기일보 | 2009-10-05

북녁에서 불어 오는 높파람은 역시 위대했다. 어쩌면 수세기 동안 동아시아 최강의 제국의 영토에서 두 주먹을 불끈 쥐고 힘차게 일어나 백두산에서 거칠게 포효한 뒤 두만강과 압록강 등을 건너 한걸음에 달려왔을…. 한겨울 야트막한 뫼에서 맞이하는 그 바람에선 웬지 침엽수 냄새가 스쳤다. 파주의 덕진산(德津山). 얼뜻 들어서는 뫼의 이름이다. 돋보기를 들고 꼼꼼하게 찾아봤다. 하지만 2만5천분의 1로 축척된 지도를 아무리 찾아봐도 그런 지명은 눈에 띄지 않았다. 그래서 ‘덕진(德津)’이란 나루 이름으로 조합해 다시 시도했다. 그래도 마찬가지였다. 분명한 사실은 사료에는 이 두어가지 지명들이 모두 기록돼 있다는 점이다. 그렇다면 과연 이 두 지명은 어디에 있을까? 혹시 아틀란티스처럼 환상의 섬일까? 아니면 뫼와 나루 기능을 갖춘 뭐 그런 곳일까? 반나절을 그렇게 방황하며 찾은 곳은 뜻밖에도 반세기 동안 철저하게 사람들의 발길이 통...

경기TV | 경기일보 | 2009-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