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504건)

kt wiz가 KIA 타이거즈를 융단폭격하며 3연승을 달렸다.kt는 28일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IA와 홈경기에서 장단 16안타를 터뜨리며 9-1로 승리했다.kt 타선은 1회부터 폭발했다.kt는 상대 선발 홍건희를 상대로 김민혁, 오태곤의 연속안타와 조용호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를 만들었다.이후 유한준이 2타점 좌전 적시타를 터뜨리며 선취점을 올렸다.kt는 이어진 무사 1, 2루에서 외국인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가 좌익선상 적시 2루타를 쳐 3-0으로 벌렸다.kt는 이후에도 황재균의 3루

야구 | 연합뉴스 | 2019-06-28

‘킹캉’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가 11경기 만에 침묵을 깨고 홈런포를 작렬시켰다.강정호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원정경기에서 시즌 6호 홈런을 포함해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경기를 펼쳤다.이날 5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을 기록한 강정호는 4월 25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이후 약 두 달 만에 멀티히트 활약을 펼치며 시즌 타율을 0.145에서 0.156로 상승시켰다.강정호는 이날 8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팀이 6대1로

야구 | 이광희 기자 | 2019-06-27

미국프로야구 LA 다저스의 ‘에이스’ 류현진(32)의 올해 한 경기 최다 실점은 3점이다.23일(한국시간)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서 수비 실책 탓에 6이닝 동안 3점을 내줬지만 자책점은 1점에 불과했다.시즌 한 경기 최다 자책점은 2점이다. 등판한 15경기 중 5경기에서자책점 2점을 남겼다.따라서 오는 29일 오전 9시 40분 ‘투수들의 무덤’으로 불리는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콜로라도 로키스를 상대하는 류현진이 쿠어스필드에서도 2점 이하의 자책점을 기록할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류현진은 쿠어스필드에서 통산 4경기에

야구 | 연합뉴스 | 2019-06-26

지독한 아홉수에 시달리고 있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시즌 10승과 개인 통산 빅리그 50승에 4번째 도전한다.류현진은 오는 29일 오전 9시 40분(이하 한국시간) ‘투수들의 무덤’인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펼쳐질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 4연전 두 번째 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들이 밝혔다.이번 쿠어스필드 원정 등판은 류현진에게는 중요한 일전이 될 전망이다.류현진은 지난 5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시즌 9승째를 거둔 이후 3경기에 나서 평균자책점 0.90

야구 | 황선학 기자 | 2019-06-25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투수 류현진(32)이 동료들에게 한국식 바비큐를 대접하며 팀의 고참다운 모습을 보여줬다.류현진은 25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지난 밤에 동료들과 코리안 BBQ를 먹었다’면서 애리조나주 한국식당에서 식사를 즐기는 사진을 함께 게제했다.SNS 사진 속에는 그의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를 비롯, 팀의 주축 타자인 저스틴 터너 부부와 투수 워커 뷸러, 포수 러셀 마틴, 오스틴 반스, 역시 투수인 스콧 알렉산더, 신예 맷 비티 등이 웃고 있다.올 시즌 다저스의 에이스로

야구 | 황선학 기자 | 2019-06-25

프로야구 KT 위즈의 ‘괴물 타자’ 강백호(20)가 2019 올스타전 ‘베스트12’ 팬 투표에서 드림 올스타 외야수 부문 선두를 질주했다.지난해 감독 추천선수로 생애 첫 올스타 무대를 밟았던 강백호는 24일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발표한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올스타전’ 2차 중간집계 드림 올스타(두산·롯데·SK·삼성·KT) 외야수 부문서 34만2천307표를 얻어 구자욱(삼성ㆍ28만4천16표)과 고종욱(SKㆍ28만3천39표)을 크게 따돌리고 1위를 고수해 생애 첫 자력 올스타 선발을 향해 순항했다.또 정규리그에서 선두

야구 | 이광희 기자 | 2019-06-24

2년 연속 챔피언 등극을 향해 순항하고 있는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이번 주 원정 6연전을 통해 선두 독주채비 굳히기에 나선다.지난 주말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는 두산을 상대로 스윕을 달성한 SK는 이번 주 잠실 원정에 나서 3위 LG와 주중 3연전을 치른 뒤, 28일부터는 대구 주말 원정길에 올라 6위 삼성과 격돌한다.최근 10경기서 7승3패의 가파른 상승세를 타며 51승1무25패로 2위 두산과 4게임 차 선두를 달리고 있는 SK로서는 이번 주 2위권과의 격차를 더 벌릴 수 있는 기회다.주중에 상대할 LG는 지난 주말 KIA에

야구 | 황선학 기자 | 2019-06-24

세계리틀야구 월드시리즈의 출전권이 걸린 ‘2019 세계리틀야구 아시아-태평양&중동지역 대회’가 청소년 꿈의 구장 화성 드림파크에서 화려한 막을 올렸다.세계리틀야구연맹 및 한국리틀야구연맹은 지난 22일 오전 11시 화성시 우정읍 드림파크에서 ‘2019 ASIA-PACIFIC & MIDDLE EAST REGIONAL TOURNAMENT’ 개막식을 개최했다.이날 개막식에는 B.H Chow 세계리틀야구 아시연맹회장을 비롯해 정운찬 KBO총재, 김인식 KBO 총재특보, 한영관 한국리틀야구연맹회장, 윤동균 일구회회장, 정승호 화성시 문화관광교

야구 | 박수철 기자 | 2019-06-24

류현진(32·LA 다저스)이 팀 수비 불안에 시즌 첫 3실점 경기를 펼치며 시즌 10승·통산 50승 달성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동안 안타 6개를 내주고, 삼진 5개를 잡아내며 3실점(1자책) 했다.올 시즌 한 경기서 3실점한 것은 15경기 만에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이날 류현진의 3회초 2실점은 수비 실책에 의한 것으로 자책점은 1점에 불과했다.이날 다저스는 연장전 끝에 4대4로 팽팽히 맞선

야구 | 황선학 기자 | 2019-06-23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팀 야수진의 아쉬운 수비 탓에 올 시즌 처음으로 3실점을 했다.수비 도움을 전혀 얻지 못한 류현진은 시즌 10승과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50승 수확을 또다시 다음 기회로 미뤘다.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안타 6개를 내주고 3실점(1자책) 했다.류현진이 올 시즌 한 경기에서 3점 이상을 내준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류현진은 앞선

야구 | 연합뉴스 | 2019-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