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837건)

고구려 역사드라마의 새 지평을 연 ‘주몽’, 파란만장하고 굴곡진 인생을 살았던 임금인 정조의 일대기를 다룬 ‘이산’,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임금인 선덕여왕의 이야기를 극적으로 다룬 ‘선덕여왕’, 천민출신 여인 숙빈 최씨의 인생유전을 극화한 ‘동이’, 전통 민중사극 ‘짝패’ 등 이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용인 MBC드라미아’(처인구 백암면 용천리)에서

문화 | 강현숙 기자 | 2012-05-01

전 세계에서 채소 작물 중 가장 많이 생산되고 소비되는 채소는 무엇일까? 정답은 채소이면서도 생으로 과일처럼 먹을 수 있고 각종 요리에 맛을 내는 천연 조미료로 사용되는 토마토다. ‘토마토가 빨갛게 익어 가면, 의사의 얼굴은 파랗게 질린다’는 속담이 있을 만큼 토마토는 항암효과를 지닌 리코펜과 눈을 보호하는 루테인, 다양한 비타민 등이 함유된 ‘슈퍼푸드’이

문화 | 강현숙 기자 | 2012-05-01

상큼한 오렌지색이 패션계를 물들이고 있다. 전 세계 표준색을 제시하는 권위있는 미국의 컬러연구소인 팬톤(PANTONE)은 이번 시즌 가장 유행할 컬러로 ‘오렌지’를 꼽았다. 세계적으로 지속되고 있는 경기 불황에 영향을 받아 역동적인 컬러가 대중의 흐름을 이끌고 있는 가운데 화사한 오렌지 컬러 트렌드는 의류업계, 화장품업계는 물론 제화업계에도 영향을 끼치며

문화 | 강현숙 기자 | 2012-05-01

자연을 즐겨 그리는 작가 윤종대는 어린시절 뛰어놀던 산과 들에 핀 아름다운 꽃을 자연유희라는 명제로 작업한다. 최근 작품에는 바람에 한들거리는 코스모스가 주제가 되어 고추잠자리나 벌, 나비들과 어울려 밝고 화려한 색채로 화면구성을 재구성하여 조형적인 요소로서 표현하였다. 신이 가장 먼저 습작으로 만든 꽃이 코스모스란 전설이 있듯이 신비한듯 하면서도 소녀의

문화 | 경기일보 | 2012-05-01

봄은 왔어도 봄 같지가 않으니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라는 말이 떠오른다. 세찬 4월의 바람소리에 지난해의 마른 낙엽들이 사방으로 굴러 다니는데도 햇살은 시리도록 처연하게 빛나는 나날이 계속된다. 만남, 슬픔, 이별, 기쁨, 환희의 순간들을 작은 조각천처럼 이어서 화지(화폭) 위에 꽃수를 놓고 있다. 매화가 피기까지, 민들레가 홀씨를 날리기까지 얼마나 많은

문화 | 경기일보 | 2012-05-01

‘2012 경기 Kids Arts Festival’은 공연·전시·체험 프로그램 등 동심을 통해 세상을 바라볼 수 있는 다양한 내용으로 꾸며진다. 공연은 오는 1일부터 6일까지 ‘강아지 똥’, ‘아빠 사랑해요’, ‘은혜 갚은 호랑이’ 등 6개 공연이 이어진다. ‘강아지 똥’은 동화가 발레작품으로 재탄생돼 따돌림 당하던 강아지 똥이 사랑으로 민들레를 피운다는

문화 | 경기일보 | 2012-05-01

‘신이 내린 목소리’, ‘100년에 한 번 나올 수 있는 목소리’라는 카라얀의 극찬을 받은 바 있는 한국 대표 소프라노 조수미. 그가 자유분방하고 속박되지 않은 집시여인의 정열을 방출한다.1부에서는 작열하는 남국의 태양과 같은 열정이 담긴 곡들을 선보인다. 희가극의 대가 프란츠 레하르의 곡 ‘내게 심벌의 울림을 들려주세요’로 헝가리의 리드미컬한 무곡을 노래

문화 | 경기일보 | 2012-05-01

연극 ‘궁리(窮理)’는 이윤택이 10년만에 내놓는 작품이다. ‘궁리’는 해시계와 물시계 등을 만든 조선의 과학자 장영실과 세종을 중심축으로 당대에 양반과 천민은 무엇이었는지, 세종은 어떤 인물이었는지 묻는 작품이다. 장영실은 세종 24년(1442년) 임금이 타고 갈 안여(수레)를 잘못 만들어 태형 80대를 맞고 쫓겨났다는 의 기록을 마지막으로

문화 | 경기일보 | 2012-05-01

보로딘 현악4중주단은 1945년 모스크바음악원 재학생 4명이 모여 ‘모스크바 필하모닉 콰르텟’이라는 이름으로 결성한 실내악단이다. 세계적으로 드문 67년의 역사와 전통과 자랑하며, 러시아 실내악의 자부심을 넘어 전 세계 실내악계의 살아 있는 신화로 인정받고 있다.지난해 팀에 합류한 바이올리니스트 세르게이 로모프스키를 비롯해 루벤 아하로니안, 이고르 나이딘,

문화 | 경기일보 | 2012-05-01

올해 의정부국제음악극축제는 6개국, 7개 작품을 선보인다. 올해 주빈국은 스페인의 북동부 ‘카탈루냐’로 정해 이 지역 작품을 개막일과 폐막일에 공연한다. 개막작인 극단 엔필라트의 ‘플렉스’(PLECS)는 5일부터 이틀간 의정부예술의전당 대극장에 오른다. 천막에서 보는 서양 서커스를 토대로, 일상의 물건을 활용한 장난기 넘치는 상상력에 아크로바틱 댄스를 접목

문화 | 경기일보 | 2012-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