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7,561건)

검찰이 개발제한구역법 위반 혐의를 잡고 구리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의정부지검 형사 4부(검사 김수희)는 12일 오전 10시부터 현재까지 수사관 9명을 파견, 구리시청 총무과 등 5개 부서에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검찰 측은 이날 육군사관학교 실내테니스장 건축과 관련, 관련 5개 부서의 서류와 직원들의 컴퓨터, 메일, 메신져, 메모, 휴대폰 등을 검토, 압수했다.검찰 측은 최근 접수된 고소장을 토대로 ‘개발제한법 위반’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검찰 관계자는 “비공개 사항으로 현재 구체적으로 말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

사건·사고·판결 | 하지은 기자 | 2019-07-12

수원시 권선구의 한 공사현장에서 근로자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12일 오전 11시30분께 수원시 권선구의 한 공사현장 4층(9m 높이)에서 거푸집 작업을 하던 근로자가 1층 철근 위로 추락,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김태희 기자

사건·사고·판결 | 김태희 기자 | 2019-07-12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정태규·42) 씨가 12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강 씨는 이날 오후 11시 40분께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나와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이어 "피해자들이 제 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통해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며 "이런 상황을 겪게 한 데 대해 미안하다"고 덧붙였다.그는 앞서 오전 10시께 수감돼 있던 경기 분당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사건·사고·판결 | 연합뉴스 | 2019-07-12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씨(본명 조태규·42)가 12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법원으로 향하며 체포 이후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강 씨는 이날 오전 11시로 예정된 영장실질심사보다 한 시간가량 앞선 오전 10시께 수감돼 있던 경기 분당경찰서 유치장을 나와 경찰서 현관으로 나왔다. 검은색 모자와 검은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곧바로 대기하던 경찰 승합차로 향했다.특히 심경과 혐의 인정 여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아무런 말을 하지 않은 채

사건·사고·판결 | 이호준 기자 | 2019-07-12

양육비 문제로 전 동거남을 찾아가 흉기로 찌른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남양주경찰서는 살인미수 등의 혐의로 A씨(38·여)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1일 오후 8시50분께 남양주시 B씨(47·남)의 집에서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B씨의 차량 유리를 돌로 내리쳐 파손하고 타이어를 흉기로 찢은 혐의도 받고 있다.경찰 조사 결과 A씨가 B씨의 현재 동거녀에게 흉기를 보이자 B씨가 이를 막아서면서 범행이 벌어진 것으로 밝혀졌다.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사건·사고·판결 | 이호준 기자 | 2019-07-12

40대 요가학원 대표가 수업을 휴강하고 수강료 1천여만원을 챙겨 잠적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경기 김포경찰서는 김포시 구래동 한 요가학원 수강생 35명으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하고 사기 혐의로 요가학원 대표 A(40)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A씨는 지난달 12일께 이유 없이 수업을 휴강하겠다고 알린 뒤 수강료 1천여만원을 챙겨 잠적한 혐의를 받고 있다.수강생 35명은 1인당 20만∼90만원씩 총 1천여만원의 수강료를 이미 낸 상태였지만 A씨가 잠적한 탓에 수업을 받지 못하는 등 피해를 봤다.A씨는 요가학원

사건·사고·판결 | 연합뉴스 | 2019-07-12

유치원비를 전용한 혐의로 기소된 이덕선 전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이하 한유총)이사장에 대한 첫 재판이 열렸다.이날 재판에서 이씨 측은 검찰이 공소제기한 사기 및 사립학교법 위반 혐의를 두고 재판부에 사립유치원 특성을 고려해 재판을 진행해달라고 변론, 향후 검찰과 치열한 법적 공방을 예고했다.11일 오전 수원지법 형사12단독 김주현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이씨의 변호인은 “개인이 운영하는 사립유치원의 법적 지위와 회계 특성 등에 비춰보면 (검찰과) 법리적으로 다툴 부분이 많다”고 밝혔다. 이어 “사기죄의 구성요건은 기망행위 등인데

사건·사고·판결 | 양휘모 기자 | 2019-07-12

수원 영통구의 한 도로에서 버스가 중심을 잃고 인도로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11일 오후 2시40분께 수원시 영통구 영일중사거리 인근 도로를 주행하던 시내버스가 갑자기 중심을 잃고 인도 내 변압기와 오토바이를 충돌한 뒤, 또다시 맞은편 인도로 돌진해 보행자 1명과 오토바이 2대를 들이받았다.이 사고로 버스 승객 A씨(18)와 인도에 있던 B씨(45)가 부상을 당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버스 운전사 C씨(58)는 경찰 조사에서 졸음운전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버스가 변압기와 충돌했으나 변압기 파손으로 인한 주변 정전은

사건·사고·판결 | 채태병 기자 | 2019-07-11

수원 영통구의 한 도로에서 버스가 중심을 잃고 인도로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11일 오후 2시40분께 수원시 영통구 영일중사거리 인근 도로를 주행하던 시내버스가 갑자기 중심을 잃고 인도에 설치된 지상변압기를 들이받았다.이 돌진으로 인해 2명이 부상을 당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채태병기자

사건·사고·판결 | 채태병 기자 | 2019-07-11

11일 오전 10시께 남양주시 오남읍의 한 마트 앞 주차장에서 주차하던 쏘나타 차량이 매장 안으로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이 사고로 매장 안에 있던 A씨(53)가 다리를 심하게 다치는 등 4명이 부상해 병원으로 이송됐다.경찰은 쏘나타 차량이 주차 중 옆 차와 부딪힌 후 그대로 직진해 마트 입구 쪽으로 들어왔다는 목격자 진술을 바탕으로 운전자 B씨(58)를 조사하고 있다.남양주=하지은기자

사건·사고·판결 | 하지은 기자 | 2019-0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