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131건)

절기상 우수(雨水)이자 정월대보름인 19일 새벽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전국 곳곳에 눈이 내려 출근길 혼잡이 빚어졌다.도로가 빙판으로 변해 지·정체를 빚었고 자가용 출근을 포기한 시민 상당수가 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교통으로 몰리면서 정류장마다 북새통을 이뤘다.기상청에 따르면 서울과 세종, 인천, 경북 북부, 충남, 강원 남부내륙, 경기 북부 등지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이날 오전 7시까지 서울 0.6㎝, 예산 5.1㎝, 수원 2.7㎝, 영주 3.5㎝, 진천 3.4㎝, 철원 2㎝의 적설량을 기록했다.대설주의보는 경기 북부지역으로

날씨 | 연합뉴스 | 2019-02-19

19일 오전 경기도는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출근길 교통혼잡이 우려된다.수도권기상청은 이날 오전 4시를 기해 경기도 광명, 과천, 시흥, 부천, 성남, 안양, 구리, 남양주, 군포, 의왕, 하남, 여주, 광주, 양평에 대설주의보를 발령했다.오전 6시 현재 지역별 적설량은 안성 3.5㎜, 화성 3.3㎜, 평택 3㎜, 오산 2.9㎜, 수원 2.6㎜, 용인 2.4㎜, 연천 2.1㎜, 안산 1.9㎜ 등을 기록했다.기상청은 오후 3시에 대부분 눈이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경기 지역 예상 적설량은 총 2∼7㎜다.다만

날씨 | 연합뉴스 | 2019-02-19

정월 대보름 다음날인 20일 ‘슈퍼문’이 뜰 전망이다. 수도권 지역에서는 전날 내리는 눈ㆍ비에 따라 관측 여부가 나뉜다.18일 한국천문연구원 천문력에 따르면 정월 대보름 다음날인 20일 0시54분께 밤하늘에는 ‘슈퍼문(지구와 가까워져 평소보다 더 크게 보이는 달)’이 걸릴 것으로 예측된다.이날 뜨는 달은 올해 가장 작은 둥근달(9월14일)보다 14%가량 더 커 보일 예정이다.슈퍼문이 관측되는 이유는 이날이 ‘망’(望)인 동시에 지구에 가장 가깝게 접근하는 날이기 때문이다. 망이란 달이 가장 둥글게 되는 때를 뜻한다.이날 지구와 달

날씨 | 이상문 기자 | 2019-02-19

절기상 눈이 녹아 비가 된다는 '우수(雨水)인 19일 새벽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큰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기상청은 서울, 인천, 대전, 세종,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충남, 충북 북부에 대설 예비특보를 발표한다고 18일 오후 밝혔다.예비특보는 실제 특보를 내리기에 앞서 미리 발표하는 정보다.이번 눈의 예상 적설량은 서울, 경기, 강원 영서 2∼7㎝, 충청, 경북 내륙, 전북 동부 내륙 1∼5㎝다.비가 예보된 제주도와 남해안은 20∼60㎜ 강수량이 예상된다. 남해안을 제외한 남부지방의 예상 강수량은 10∼40㎜다

날씨 | 연합뉴스 | 2019-02-18

오늘(18일) 오후부터 제주도를 시작으로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 비는 내일(19일) 아침까지 내리겠으며, 중부지방은 새벽부터 눈이 내릴 수 있다.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3시부터 전국이 차차 흐려져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20~60mm의 비가 오겠다. 많은 곳은 최고 100mm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남부지방은 오후 6시쯤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며, 울릉도와 독도는 10~40mm의 강수량이 예상된다. 중부지방 역시 5~10mm 정도 내릴 것으로 보인다.비와 함께 서울과 경기도, 충청도, 경북, 전북 등 일부 내륙 지방에서는

날씨 | 장영준 기자 | 2019-02-18

2월 평균기온이 영상권으로 올라오는 시점이 최근 10년간 늦어지는 경향을 보인다.18일 기상청에 따르면 평년의 영상권 회복 시점은 2월 12일로 나왔으나 최근 10년은 2월 18일로 평년보다 6일 늦었다.서울의 경우 평년에는 2월 12일에 0.2도를 기록해 영상권으로 접어들었다. 최근 10년 사이에는 2월 19일에야 0.4도를 찍는 기록을 냈다.이날도 서울은 아침 최저기온 -4.7도를 기록해 평년 -2.8도보다 1.9도 낮았다.올해는 눈이 녹아서 비가 된다는 '우수'(雨水)와 정월 대보름이 나란히 오는 19일로 같다.

날씨 | 연합뉴스 | 2019-02-18

화요일인 오는 19일 아침 서울에 또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돼 출근길 주의가 요구된다.1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일요일인 이날 전국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였다.하지만 18일부터는 한반도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차차 흐려지다 19일 새벽 전국적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문제는 서울을 포함한 중부 지방의 기온이 낮아 비가 눈으로 바뀔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충청도와 경북 지방을 경계로 북쪽은 눈이, 남쪽은 비가 내릴 수 있다는 게 기상청의 설명이다.서울에서 지난 15일 아침 눈이 내려

날씨 | 구예리 기자 | 2019-02-17

일요일인 17일은 중부 내륙 일부 지역의 아침 기온이 -10도 안팎으로 내려가 춥겠지만 낮부터 점차 평년 기온을 회복하겠다.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6.1도, 인천 -4.8도, 수원 -6도, 춘천 -8.3도, 강릉 -2.3도, 청주 -4도, 대전 -5도, 전주 -4.3도, 광주 -2도, 제주 3.3도, 대구 -2.8도, 부산 -0.9도, 울산 -2.6도, 창원 -2도 등이다.같은 시각 철원과 대관령의 수은주는 각각 -13.4도와 -13.2도를 가리키고 있다.낮 최고기온은 3∼10도의 분포를 보이겠다.기상청 관계자는 "아침

날씨 | 연합뉴스 | 2019-02-17

일요일인 17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떨어져 전국이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기상청은 "중국 북부 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을 것"이라고 예보했다.미세먼지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전날보다 2∼3도 낮은 -12∼0도로 예상되며 바람도 불어 서울 체감온도가 -9도까지 떨어지는 등 매우 추울 것으로 보인다.낮 최고기온은 전날보다 2∼3도 높은 3∼10도로,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된다.경기 북부와 강원

날씨 | 연합뉴스 | 2019-02-16

7일 아침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서 기상청 예보보다 많은 눈이 내렸다.출근길 불편을 겪은 일부 시민들은 예보가 또 빗나갔다며 불만을 토로했다.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으로 서울의 적설량은 1.8㎝로 관측됐다. 서울의 눈은 아침보다는 많이 약해진 상태다.같은 시각 수도권의 적설량은 인천 3.0㎝, 파주 3.5㎝, 동두천 5.5㎝ 등이다. 철원(2.0㎝)과 백령도(4.4㎝) 등에도 눈이 쌓였다. 인천을 포함한 일부 지역은 눈이 그쳤다.수도권의 적설량은 기상청의 당초 예보를 웃도는 수준이다.기상청은 이날 오전 4시 10분 발

날씨 | 연합뉴스 | 2019-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