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자치단체 구조조정 앞두고 홍역
도내 자치단체 구조조정 앞두고 홍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각 자치단체가 2단계 구조조정을 앞두고 구조조정 대상자들로부터 갖은 협박과 집단반발 등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행정자치부와 일선 시·군 인사담당자들에 따르면 지난 98년부터 시장경제원리에 따른 경영행정의 일환으로 도입된 공직자 구조조정을 2002년 6월말까지 마칠 예정이다.



이에따라 도내 지방자치단체는 1단계에서 일반 행정공무원과 기능직 등에 대해 정원을 줄였고 올해 말까지 1단계 미이행 감축대상자와 고용직등을 대상으로 구조조정에 나서고 있다.



그러나 일반 행정직은 정년단축과 조기퇴직 유도 등으로 자연감소율이 높아 인위적인 감축이 없는 반면 방범, 청원경찰 등 고용직들의 퇴직률은 저조, 인위적인 감축을 강행하고 있으나 집단반발과 협박 등에 부딪쳐 골머리를 앓고 있다.



A시의 경우 최근 10여명이 넘는 청원경찰들을 직권면직시키는 과정에서 인사담당자들이 보복성 협박 등으로 시달려 동료들과 같이 퇴근을 해야 했다.



B시는 지난해 방범 등 고용직에 대해 감원하는 과정에서 인사계 김모씨(44)가 집앞에서 감축 대상자들로부터 협박을 당하고 차량 파손을 당하는 등 보복성 위협에 시달렸다.



C시는 2단계 구조조정 대상자에 방범 37명, 청원 100여명이 고용직들이 대거 포함돼 집단행동등의 우려감속에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나 구제 대상자의 숫자가 적어 인사담당자들이 가슴앓이를 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아직 고용직등을 감축하지 않은 시·군들은 전임자가 마련한 자료를 근거로 감축방안을 마련 비난의 화살을 피해나가는 방안을 모색하고 기능직에서 정규직 전환 방안 등 다양한 방안 마련에 나서고 있다.



이와관련, A시 인사담당자는 “1단계 구조조정 미이행 대상자들과 2단계 구조조정 1차분이 올해말로 몰려 인근 시군에 방안을 물어보고 있으나 답답할 뿐”이라고 말했다.



/홍성수기자 sshong@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