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공 영통빌리지 미분양 아파트 사기분양
주공 영통빌리지 미분양 아파트 사기분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주택공사가 용인시 기흥읍 영덕리 영통빌리지내 미분양된 283가구를 부동산업자 1명에게 전량 분양한뒤 부동산업자에게 프레미엄을 주고 아파트를 구입한 추가분양자들과 불법으로 원장계약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이같이 부동산업자를 거쳐 분양받은 입주민들은 프레미엄을 주고 미분양 아파트를 분양받는 사기를 당했다며 반발하고 있다.



11일 대한주택공사 경기지사와 입주민들에 따르면 주공은 지난 98년9월 영통빌리지 472가구에 대한 분양공고를 냈으나 IMF에 따른 부동산경기의 침체 등으로 283가구가 미분양 됐다.



주공은 이같이 대규모 미분양 사태를 빚자 부동산경기가 회복추세를 보이던 지난해 6월30일 부동산업자인 임모씨(43·여)와 283가구의 분양약정서를 체결, 추가 분양되는 가구는 임씨가 통보하는 명단을 계약자로 하도록 했다.



이에따라 영통빌리지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130여가구가 주공과 원장계약을 통해 분양받는 등 150가구가 신규계약을 했다.



이 과정에서 주공은 영통빌리지의 분양이 완료됐다고 발표해 테라스형 아파트는 가구당 5천만원, 일반형은 위치에 따라 1천∼2천만원 안팎의 프레미엄이 조성되고 기존 입주자들의 전매붐이 일기도 했다.



그러나 주공은 지난 4월19일 부동산업자 임씨가 분양하지 못한 131가구에 대한 중도금 지급 등을 이행하지 않았다며 8억여원의 위약금을 물리고 계약을 파기한뒤 재분양 공고를 냈다.



이같이 분양매진을 선전했던 주공이 뒤늦게 추가분양에 나서자 프레미엄을 주고 분양받은 입주자들은 “대규모 미분양 아파트를 프레미엄을 주고 사는 사기를 당했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주공 경기지사 관계자는 “당시 전매가 가능해 미분양아파트를 개인업자에게 단체분양한 것이며, 계약자가 중도금을 납부하지 않아 계약을 파기했으며 원장계약은 약정서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최종식기자 jschoi@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