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정기 장성인사 25일 단행
군 정기 장성인사 25일 단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대 총선으로 다소 늦춰졌던 4월 군 정기 장성인사가 오는 25일 단행된다.



이번 장성인사는 육군과 공군은 대대적인 승진인사가, 해군은 중장급 보직인사가 한꺼번에 단행되는 등 국민의 정부 출범이후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조성태 국방장관은 오는 24일 군 장성급 인사안을 김대중 대통령에게 보고, 재가를 얻은 뒤 25일 국무회의에 상정할 예정이다.



육군 대장에는 정영무(육사22기) 한미연합사 부사령관과 김석재(육사23기) 1군사령관이 전역하면서 중장 2명이 진급할 가능성이 높다.



이번에 영남출신 2명이 전역하면, 육·해·공군 대장 총 8명중 영남출신이 없어지게 돼 육군 대장급에는 영남출신과 타지역 출신이 각 1명씩 배려될 공산이 큰 것으로 관측된다.



이에 따라 충청출신인 강신육(육사24기) 육군참모차장과 이종옥(육사24기) 합참 정보본부장중 1명, 그리고 영남출신인 김희상(육사24기) 국방대총장과 김판규(육사24기) 육군 항공작전사령관중 1명이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출신지역별 안배보다는 능력에 따른 인사가 이뤄져야 한다는지적도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중장진급과 함께 임명될 군단장급 4명(수방사령관·특전사령관·8군단장·9군단장)의 경우 한자리는 학군(ROTC)출신에게, 나머지는 육사 26기에 돌아갈 전망이다.



이때 육사 26기들은 국방부·합참, 육본, 야전부대에 각각 1명씩 배정되며, 출신지역도 고려될 것으로 군 관계자들은 내다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