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국악·합창… 다양한 장르 가득한 공연 꾸러미 풀어볼까
발레·국악·합창… 다양한 장르 가득한 공연 꾸러미 풀어볼까
  • 류설아 기자 rsa119@kyeonggi.com
  • 입력   2015. 11. 19   오후 8 : 01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문화의전당 ‘2015 윈터페스티벌’
제목 없음-3 사본.jpg
▲ 국립발레단 ‘호두까기 인형’
경기도문화의전당(사장 정재훈)이 12월마다 선보이는 <2015 윈터페스티벌>의 공연작을 공개했다.

클래식, 발레, 국악, 퓨전, 합창, 연극, 대중가요 콘서트까지 다채롭다. 특히 조기 예매할 경우 최대 40% 할인율을 적용하거나 가족 3인 이상 구매시 30%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작품이 있는 만큼, 미리 확인하고 송년의 특별한 공연 나들이 계획을 세우자.

#국립발레단 ‘호두까기 인형’
국립발레단이 겨울의 대표적 레퍼토리인 <호두까기 인형>으로 무대에 선다.

 유리 그리가로비치 버전의 호두까기 인형을 한국에 소개하며 한 차원 높아진 가족 발레의 탄생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작곡가 차이코프스키의 음악도 발레를 즐길 수 있게 한 몫 한다.

피콜로로 표현된 앙증맞은 중국 춤, 현악기와 관악기가 떠들썩한 러시안 춤 뿐 아니라 ‘꽃의 왈츠’, ‘눈의 왈츠’ 등 다양한 왈츠 음악이 매력적이다. 공연은 12월5~6일, 대극장, 2만2천원~6만6천원.

제목 없음-1 사본.jpg
체코소년합창단
#체코소년합창단 보니푸에리
‘착한 소년들(Good boys)’이라는 뜻을 가진 <체코소년합창단 보니푸에리>는 체코 문화의 보석과 같은 존재다.

세계 유수의 음악축제들로부터 러브콜을 받으며 2천500회 이상의 콘서트 경력을 보유한 유럽에서 가장 유명한 합창단 중 하나다.

 수원 무대에서는 크리스마스 분위기에 맞춘 프로그램으로 행복한 순간을 노래할 예정이다. 12일, 대극장, 1만1천원~4만4천원.


제목 없음-2 사본.jpg
피아니스트 양방언
#양방언 Evolution 2015
피아니스트이자 작곡자, 프로듀서 양방언이 펼치는 연말 콘서트 무대 <양방언 Evolution 2015>도 펼쳐진다.

클래식에서 록에 이르는 폭넓은 스펙트럼과 다채로운 전통악기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수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연주자다.

한국의 동양적 정서를 서양음악과 융화시킨 작품들로 활발한 활동을 해 온 양방언 음악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무대로 기대된다. 19일, 대극장, 3~4만원.

#김남윤 with Violin Orchestra
우리시대를 대표하는 예술인이자 존경받는 교육자로 꼽히는 바이올리니스트 김남윤이 이끄는 김남윤 바이올린오케스트라의 무대 <김남윤 with Violin Orchestra>도 주목받고 있는 음악회다.

초등학생에서 대학원생에 이르기까지 바이올린 영재들로만 구성된 바이올린 오케스트라를 볼 수 있다. 특히 세계 3대 음악 콩쿠르 중 하나인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1위에 오른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이 협연한다. 20일, 대극장, 1만8천원(가족석)~3만원.

제목 없음-4 사본.jpg
소리꾼 장사익
#장사익 ‘찔레꽃’
말이 필요없는 소리꾼 장사익의 소리판 <찔레꽃>도 12월을 장식한다.

마흔 다섯의 나이로 뒤늦게 무대에 선 장사익의 노래에는 우리네 고단한 삶의 이야기가 담겨있고 더불어사는 우리들이 모두 행복해지기를 바라는 소박한 소망이 담겨 있어 매력적이다. 22일, 대극장, 4~10만원.

#레봉벡의 80분간의 세계일주
4명의 클라리넷 연주자, 그리고 1명의 퍼커션 연주자가 그들이 다녀온 여행에서 접한 다양한 나라의 특색 있는 음악을 그들의 앙상블과 춤, 연기로 표현하는 신개념의 음악극 <레봉벡의 80분간의 세계일주>도 색다른 공연으로 주목할 만 하다. 

클래식의 헨델과 니노 로타, 거슈윈부터 대중적인 비틀즈와 락그룹 퀸에 이르기까지 시대를 넘나드는 다양하고 독특한 음들을 소개한다. 기상천외하고 신비한 아름다운 하모니와 화려하고 멋진 무대, 재미난 소품들과 함께 80분간의 음악 세계 일주로 연말을 즐기자. 28일, 대극장, 1만8천원(가족권)~ 3만원.

제목 없음-5 사본.jpg
김남윤 바이올리니스트
#대중가요 콘서트
대중가수들의 수원 콘서트도 줄을 잇는다. MC와 예능인으로 활약하는 윤종신의 가수로서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는 콘서트가 24일, 명품 라이브를 자랑하는 SG워너비의 컴백콘서트는 26~27일, 매번 매진사례를 이어가는 콘서트계의 대표 강자 어반자카파의 콘서트는 30~31일에 각각 펼쳐진다. 

류설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