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청사, 시민의 품으로… ‘호화청사’ 꼬리표 떼고 ‘열린청사’ 휴식처 변신
용인시청사, 시민의 품으로… ‘호화청사’ 꼬리표 떼고 ‘열린청사’ 휴식처 변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목 없음-1.jpg
한때 ‘호화청사’라는 오명을 뒤집어썼던 용인시청사가 시민들이 즐겨찾는 시설로 탈바꿈해 나가고 있다. 

호화청사라는 오해와 오명을 씻기 위해 정찬민 시장은 취임하자마자 시청사를 시민 품으로 돌려주는 방안을 고심, 남녀노소 누구나 이용토록 시설을 바꾸는 등 세심하게 배려했다. 

우선 시청 주 출입구에 자동 출입문을 설치했고, 무대 연단은 사람들이 오고 갈 수 있는 공간으로 변했다. 

시청 1층 로비에 들어서면 장애인들을 위한 휠체어와 전동 휠체어 충전기가 비치돼 있다. 용인실내체육관, 용인시 공연장에는 장애인석을 따로 마련했고, 520여 명을 수용하는 시청 강당 에이스홀에는 연단 좌, 우측에만 있었던 계단과 함께 연단 앞에 계단을 설치, 자유롭게 연단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성별, 국적, 연령의 높고 낮음, 신체적 능력과 상관없이 모든 사람이 편리하게 이용하고 소통하는 ‘사람들의 용인’을 만든 것이다. 

바야흐로 정찬민표 유니버설 디자인이 시작된 것이다. 이후, 정 시장은 시청사를 시민에게 되돌려 주는 공공청사 개방에 주력했다. 여름엔 물놀이장, 겨울엔 썰매장으로 개방했고 각종 문화행사도 치르도록 무료로 개방했다. 

제목 없음-2 사본.jpg
▲ 올 여름 용인시청 물놀이장을 찾은 피서객이 지난해보다 두배 늘어난 20만명을 기록했다.
올해 물놀이장은 지난해 11만여 명보다 약 2배 가까운 20만여 명이 이용했다. 주말에는 청사 1층도 개방해 아이들과 동행한 부모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 제공했고 1층에 도서공간도 마련했다. 올 가을에도 용인시청 광장은 새롭게 변신한다. 사이버축제, 음식문화축제, 안전문화체험은 물론 경기건축문화제도 열린다.

시청 잔디광장에서 족구나 배드민턴도 즐기고, 새벽에 에어로빅을 배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야외 영화제도 개최해 시청사가 시민들을 위한 문화체육공간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한다.

■ ‘시청 물놀이장’ 도심속 피서객 밀물
아이들의 여름 피서지로 각광을 받았던 용인시청 물놀이장이 30일간의 운영을 마치고 지난 8월21일 문을 닫았다. 마지막 날에도 물놀이장에는 1만여 명의 어린이와 부모들이 물놀이를 즐겼다.

30일간 물놀이장을 다녀간 인원은 지난해 11만여 명보다 두배 많은 총 20만347 명(연인원 기준). 하루 평균 6천700여 명이 이용할 정도로 큰 호응을 보였다. 평일에는 5천여 명, 주말에는 1만여 명이 찾았다. 

가장 많은 사람이 찾은 날은 지난 8월14일로 1만2천여 명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용자들은 시청과 가까운 처인구와 기흥구 주민이 많았으며 인접 도시인 수원이나 성남, 광주에서 단체로 놀러오기도 했다.

제목 없음-3 사본.jpg
▲ 정찬민 시장이 물놀이장을 둘러보고 있다.
용인시청 야외 물놀이장은 지난해보다 시설과 규모가 대폭 늘어났다. 전체 면적을 2배 늘려 3천500㎡ 규모로 휴식공간을 조성하고, 유아용풀도 2배로 확대했으며 놀이기구도 2종에서 6종으로 늘렸다. 몽콜텐트 25동에서 45동으로, 파라솔 45개를 설치한 피크닉존도 들어섰다.

이와 함께 물놀이장 옆에서는 인형극, 거리아티스트 공연, 스토리텔링, 드론체험 등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여 관심을 끌었다. 또 시청 1층 로비에는 500여권의 책을 갖춘 작은 도서관이 만들어져 물놀이장을 찾은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자리잡았다.

이처럼 성공적인 물놀이장 운영을 위해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적십자봉사회, 체육회ㆍ가맹경기단체, 새마을부녀회, 용인소방서, 의용소방대, 자원봉사 학생, 녹색환경연합 등에서 평일 82명, 주말 96명이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들은 물놀이장 관리와 안전관리, 응급진료반 운영, 쓰레기 수거, 매점 운영, 심폐소생술 교육 등을 실시했다.

제목 없음-4 사본.jpg
▲ 임산부들이 그림을 그리며 태교를 하고 있다.
■ ‘시청 얼음썰매장’ 온가족 씽씽
지난 겨울 아이들의 놀이터로 큰 인기를 모았던 용인시청 얼음썰매장. 2015년 12월19일∼2016년 1월31일까지 44일간 용인시청 썰매장을 다녀간 인원은 총 14만6천여 명(연인원 기준). 하루 평균 3천743 명이 이용할 정도로 큰 호응을 보였다. 평일에는 2천500여 명, 주말에는 5천여 명이 찾았다.

용인시청 블로그에도 썰매장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시민들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곳이 다양해져서 좋다”, “썰매장 야간개장은 워킹맘으로 너무 반가운 소식이었다”, “아이들 방학이라 가족나들이 하기에 딱 좋은 곳”이라는 등 많은 시민들이 좋은 반응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투호, 대형 윷놀이, 제기차기, 얼음팽이 치기 등 전통놀이 체험 공간이 마련되었고, 매주 수요일과 주말에는 가족단위로 즐길 수 있는 얼음팽이치기 대회, 썰매타기 대회 등 다양한 이벤트가 열렸다. 

또 점심시간에는 시청 1층 로비에서 거리아티스트들이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마술, 마임 공연 등을 펼치는 등 가족단위로 즐거운 시청나들이가 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많이 준비했다.

썰매장 안전을 위해 주말에는 안전관리요원 22명을 비롯한 33명의 인력이 안전을 책임졌다. 안전을 위해 헬멧을 착용케 하고,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 구급차와 함께 용인소방서와 보건소 직원들이 상시 대기했으며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했다. 시민들이 편히 쉴 수 있는 따뜻한 휴게공간과 시청사 내부 북카페도 선보였다.

제목 없음-5 사본.jpg
▲ 구청도 개방바람이 불고 있다. 사진은 수지구청서 열린 음악회.
■ 시청사 이어 다른 공공청사도 개방
시청사에 이어 다른 공공청사들의 개방도 뒤따르고 있다. 관내 31개 읍면사무소와 동 청사, 3개 구청사들이 시민과 함께하는 공간을 제공하면서 도시 전체의 변신을 주도하고 있다.

기흥구청은 광장을 주민들의 주차공간으로 개방했고, 수지구청사도 로비와 광장을 각종 주민 행사와 공연장소로 활용하고 있다. 

처인구 역삼동청사는 시민 일일카페를 운영하고 북 카페도 열었다. 모현면청사는 태교도시 갤러리를 운영하고 원삼면청사는 매달 1회 영화관으로도 변신한다. 죽전1동 청사는 로비와 민원실을 지역주민들의 미술작품으로 꾸며 ‘갤러리청사’로 불린다. 여성회관도 1층을 시민 학습공간으로 무료 개방해 시민 동아리들이 연구모임이나 작품발표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 22일 시청광장서 ‘용인패밀리 페스티벌’
오는 22∼23일 시청광장과 문화예술원 전시실에서 전 세대가 참여해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통해 시민화합을 도모하고 ‘태교도시 용인’과 관련, 건강한 임신과 출산, 태교에 관한 정보도 공유하는 축제의 장인 ‘용인패밀리 페스티벌’이 열린다.

시민참여형으로 개최되는 이번 축제는 임산부 위주의 태교축제를 온가족,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축제로 확대한다는데 의미가 크다. 

태교축제 행사로는 인성, 존중, 배려의 태교특강을 비롯해 태교연극 공연, 감성충만 패밀리 공감 콘서트, 가족과 출산을 주제로 한 샌드아트 등이 선보일 예정이다. 또 음식문화축제, 북페스티벌, 육아박람회, 용인버스킨(BUSK-人) 공연이 한데 어우러져 새로운 차원의 문화적 공감대가 형성되는 축제로 만든다는 복안이다.

제목 없음-6 사본.jpg
▲ 다문화 임산부들에게 육아교육이 한창이다.

특히 음식문화축제에서는 태교음식 만들기, 용인 순대 기네스 도전이벤트, 푸드마켓 등이 펼쳐지고, 북페스티벌 또한 작가와의 만남(유홍준 교수), 인형극 공연, 추억의 만화방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다.

용인문화재단에서 주관하는 용인버스킨(BUSK-人) 공연은 아티스트들이 거리예술을 펼치는 행사이다. 

용인=강한수ㆍ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