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만명 찾은 ‘2017 고양 국제 꽃박람회’ 화려하게 폐막
50만명 찾은 ‘2017 고양 국제 꽃박람회’ 화려하게 폐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크기변환_고양국제꽃박람회 폐막(꽃박람회 전경)


1억 송이 꽃들의 대향연 ‘2017고양국제꽃박람회’가 관람객 50만 명이 다녀가는 등 눈부신 성과를 남기고 14일 폐막했다.

이번 박람회는 경제적 효과 1천328억 원을 기록, 지난 2012년부터 6년간 누적 경제적 효과 1조500억 원을 달성했다.

또한 청탁금지법, 세계 화훼 시장의 침체, 사드 보복 등 대내외적 악재에도 화훼 수출 계약 2천500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최근 6년간 1억8천만 달러 화훼 수출 계약을 체결, 연평균 3천만 달러를 체결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에 따라 일본, 중국, 미국 등 세계 각국으로 접목선인장, 장미, 다육식물 등의 수출이 가능해져 침체 상태인 화훼 산업에 활력을 불어 넣을 전망이다.

특히 꽃박람회는 글로벌 화훼 네트워크 구축은 물론 ‘글로벌 도시 고양시’의 이미지를 제고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고양시는 꽃박람회를 통해 인도네시아, 대만, 말레이시아 등 7개국이 참여하는 아시아 화훼 박람회 기구를 설립하고 의장국으로 선출됨으로써 아시아 꽃박람회 선도 국가가 됐다.

이와 함께 꽃박람회 참가국인 그리스, 네팔, 에티오피아, 이스라엘 등의 화훼 단체와 장기적 상호 교류를 위한 MOU도 체결해 명실상부한 고양시 주도의 글로벌 화훼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더불어 꽃박람회 기간 중에 킨텍스에서 열린 ‘월드 옥타 세계 대표자 대회’에 참여한 세계 각국의 해외 경제인이 박람회를 둘러보며 ‘고양시 통일한국의 실리콘밸리 프로젝트’에 대한 많은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평가다.

이 같은 성과들은 다채로운 행사 프로그램과 처음 시도된 야간개장이 주효했다. 꽃향기 가득한 실내외 정원과 봄밤을 수놓은 로맨틱한 빛 정원, 시원한 호수 위 수상 꽃 자전거 등의 프로그램은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매일 야간 개장 시 열린 환상적인 ‘호수 라이팅 쇼’와 낭만적인 꽃빛 정원이 입소문을 타며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다.

더불어 플라워 퍼레이드, 슈퍼 탤런트 전통의상 패션쇼, 뮤지컬 비밥, 대한민국 줌바 페스티벌, 전광판 이벤트 등 관람객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연도 관람객들의 발걸음을 이끌어 냈다.

(재)고양국제꽃박람회 이사장인 최성 고양시장은 “꽃박람회는 축제를 넘어 국민 모두의 소통의 장으로 마무리됐다”며 “앞으로 새정부와 발맞춰 꽃박람회는 물론 5조 투자와 20만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되는 통일 한국의 실리콘밸리 프로젝트를 적극적으로 추진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양=유제원ㆍ김상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