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뉴스] 올해 주가상승률 1위 남북경협 신원우…284% 급등
[데이터뉴스] 올해 주가상승률 1위 남북경협 신원우…284% 급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종가기준 2300선을 넘어선 가운데, 올 들어 유가증권시장에서 주가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종목은 신원우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신원우는 지난 1월 2일 시가 기준 1만9600원에서 22일 종가 7만5300원으로 284.18% 올랐다.

패션의류 기업인 신원은 대표적 남북경협주로 꼽힌다. 지난 2004년 국내 패션기업 최초로 개성공단 입주업체로 선정되는 등 2005년부터 전체 물량의 약 10% 가량을 개성공단에서 조달했다. 앞서 문재인 정부의 이른바 ‘대북 달빛정책’에 대한 국내외 보도로 대북송전주와 경협주가 큰 폭으로 상승한 바 있다.

신원우에 이어 아남전자가 1145원에서 3655원으로 주가가 상승하며 219.21% 올랐고, 최근 매각 기대감에 상승한 삼부토건(213.79%)이 뒤를 이었다. SK증권우(157.96%)와 STX엔진(127.75%)도 올해 들어 100% 넘게 급등했다.

한편, 올해 주가가 가장 많이 내린 종목은 성문전자로 같은 기간 1만200원에서 2320원으로 77.25% 떨어졌다. 성문전자는 대표적 ‘반기문 테마주’로 큰 폭의 주가 등락을 겪었다. 성문전자우 역시 76.19%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이투데이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