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분노 유발자 최병모X정석용X김형일, 복자클럽의 다음 타깃은 누구?
‘부암동 복수자들’ 분노 유발자 최병모X정석용X김형일, 복자클럽의 다음 타깃은 누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갑질에는 갑질’로 현실 사이다를 날리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복자클럽의 다음 복수 타깃은 누가될까.

우선 재벌녀 김정혜(이요원)의 뻔뻔한 남편 이병수(최병모)다. 집안끼리의 정략결혼으로 정혜와 맺어진 이병수의 유일한 관심사는 오직 물려받을 재산에 대한 욕심뿐, 해랑 건설을 물려받기 위해 아들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혼외자식 수겸(이준영)을 집에 들였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의논은커녕 “이제야 가족이 다 모였다”고 말하는 그의 뻔뻔함은 정혜가 복자클럽을 결성하는 원인이 됐다.

두 번째는 시청자들 사이에서 단연코 가장 나쁜 놈 선두를 달리는 소심녀 이미숙(명세빈)의 폭력남편 백영표(정석용) 교수다. 서울시 교육감 후보에 도전하는 백영표는 능력 있고 다정한 가장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미숙이 그의 손짓 한 번에도 두려워 떨 만큼 이중적인 모습을 하고 있다.

남편에 대해 “그래도 평소엔 좋은 사람”이라 감싸는 미숙에게 도희(라미란)의 “그거만 빼면 좋은 사람이 아니라 그거 하나 때문에 나쁜 사람”이라는 일침은 백영표 부부를 바라보는 모든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할 정도. 더구나 착하고 소심했던 미숙이 복수라는 결단을 하게한 두 얼굴의 남자이니만큼 백영표가 복자클럽의 다음 타깃이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부암동 복수자들’. 오늘(18일) 밤 9시30분 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