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4회, 이요원 “난 이준영과 같은 처지” 고백
‘부암동 복수자들’ 4회, 이요원 “난 이준영과 같은 처지” 고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4회
▲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4회
19일 방송될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4회에서 미숙(명세빈)은 희수(최규진)를 괴롭히던 정욱과 어울리는 딸 서연(김보라)이가 내심 불안하다. 

도희(라미란)는 복자클럽이 처음으로 복수했던 카페 손님을 우연히 만나 곤경에 처하지만, 지나가던 승우의 도움으로 위기를 모면하게 된다.

병수(최병모)는 수겸(이준영) 몰래 고향의 선산을 빼앗을 공모를 하고, 누군가 수겸의 휴대폰으로 복자클럽의 사진을 보내오는데…

한편, 정혜(이요원)은 자신이 수겸과 같은 처지라며 엄마를 엄마라 부르지도 못하고 언니를 언니라 부르지도 못한다고 고백한다.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4회는 19일(목요일) 밤 9시3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