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정애연, 이요원 이복언니로 첫 등장…촌철살인 독설+냉소 캐릭터 완벽소화
‘부암동 복수자들’ 정애연, 이요원 이복언니로 첫 등장…촌철살인 독설+냉소 캐릭터 완벽소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부암동 복수자들’ 정애연
▲ tvN ‘부암동 복수자들’ 정애연
배우 정애연이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 첫 등장했다.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은 재벌가의 딸, 재래시장 생선 장수, 대학 교수 부인까지 살면서 전혀 부딪힐 일 없는 이들이 계층을 넘어 가성비 좋은 복수를 펼치는 현실 응징극. 평균 5.2%, 최고 6.5%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수목극 새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방송된 4회 분에서는 정혜(이요원)가 모친의 생일을 맞아 친정 식구들 모임에 참석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복 언니 정윤 역을 맡은 배우 정애연은 첫 등장부터 고급스러우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스타일링으로 눈길을 끌었다.

정윤은 수겸(이준영)을 데리고 온 병수(최병모)를 보며 시종일관 비아냥댔지만 병수는 처가인 건하 그룹에 잘 보이기 위해 아부를 떨었다. 뒤이어 도착해 식구들의 대화에 끼지 못하고 있는 정혜에게 정윤은 “우리 엄마 마음 이제 헤아려지겠네. 저 아이 입장도 누구보다 잘 이해할 수 있을 테고”라고 말하며 정혜도 수겸과 같은 혼외자식임을 드러냈다.

정윤이 수겸과 어떻게 한 집에서 사냐며 비위도 좋다고 조롱하듯 말하자, 정혜는 “태어난 게 저 아이 잘못은 아니니까요”라며 자신과 같은 처지인 수겸을 두둔했다.

배우 정애연은 극중 정윤으로 분해 재벌 사업가다운 기품 있는 모습을 보여준 동시에 이복 자매 정혜를 향한 오랜 미움으로 독설을 날리는 등 냉소적인 캐릭터 연기까지 완벽히 소화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부암동 복수자들’은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