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6회, 명세빈 남편 유세위해 딸의 학교 갔다가 굴욕
‘부암동 복수자들’ 6회, 명세빈 남편 유세위해 딸의 학교 갔다가 굴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6회
▲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6회
26일 방송될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6회에서 도희(라미란) 딸 희경은 계속되는 교장 홍상만(김형일)의 무리한 요구에 궁지에 몰린다.

교육감 선거 유세를 위해 딸 서연의 학교에 방문한 미숙(명세빈)의 남편 영표(정석용)는 서연(김보라)으로부터 보기 좋게 굴욕을 당한다.

전날 피로를 풀기 위해 찜질방에 간 복자클럽. 정혜(이요원)의 귀여운 별난 행동이 계속된다.

정혜에게 돈을 뜯어 내려는 수지(신동미)는 병수(최병모)와 함께 있었던 사진으로 정혜를 협박하는데…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6회는 26일(목요일) 밤 9시3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