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이준영, 독특한 홍길동 모자 케미 훈훈하네~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이준영, 독특한 홍길동 모자 케미 훈훈하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이준영
▲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이준영
‘부암동 복수자들’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모자 이요원과 이준영이 혼외자라는 동류의 상처를 공유하며 함께 성장하는 新 모자상을 제시하며 안방극장에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재벌가의 안주인 김정혜(이요원)와 그녀의 의붓아들이 된 이수겸(이준영)은 복자클럽에 유일하게 함께 가입된 모자 멤버로 남다른 케미를 뿜어내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냉랭했던 첫 만남에서 이제는 서로의 상처를 가장 깊이 이해하는 유대로 묶인 독특한 모자 관계로 변화하며 성장하는 모습이 보는 이들에게 따뜻한 울림을 전하고 있는 것.

재벌가의 안주인 정혜와 어느 날 갑자기 남편(최병모)의 혼외자로 어느 날 갑자기 집안에 편입된 수겸은 서로의 존재가 불편한 것이 당연해 보이는 관계다. 

미움 받는 것은 당연하리라 각오했던 수겸을 향한 혼외자로 자라 그 외로움과 쓸쓸함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정혜의 편견 없는 태도가 이들이 서로를 이해하는 단초가 됐을 것.

댁은 물론 친정에서도 겉도는 존재이기에 믿고 의지할 가족이 없어 늘 아이를 염원했던 정혜. 그녀에게 불쑥 생긴 다 큰 아들은 “가족끼리 이 정도도 못하냐”면서 망가진 목각 인형을 고쳐 준 유일한 가족이다. 

또한, 정혜는 여전히 복자클럽 최고의 끈끈한 가족 홍도와 희수, 희경을 보며 ‘홍도 같은 엄마’를 부러워하지만, 그녀도 모르는 사이에 정혜의 한편에는 희수(최규진)의 라면보다 맛있다는 말을 기대하면서 끊임없이 라면을 끓여주는 수겸이 조심스럽게 가족의 빈틈을 채워가고 있다.

‘부암동 복수자들’,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tvN 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