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복자클럽 정체 발각 1초전, 무사히 위기 넘길까?
‘부암동 복수자들’ 복자클럽 정체 발각 1초전, 무사히 위기 넘길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1일 방송될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복자클럽 결성 후 연이은 복수 성공으로 통쾌한 사이다 행진을 이어가던 김정혜(이요원), 홍도희(라미란), 이미숙(명세빈), 이수겸(이준영)이 첫 번째 복수 실패와 함께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처했다. 

이병수(최병모)와 백영표(정석용)에게 정체가 발각되기까지는 고작 1초 전. 과연 복자클럽은 무사히 위기를 벗어날 수 있을지. 또 원대한 계획의 실패를 딛고 화려하게 복수를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6회 방송에서 처음으로 사소한 복수가 아닌 백영표 교육감 선거에 훼방을 놓는 방법을 찾기 위해 고민하던 중, ‘뇌물수수 현장 발각’이라는 큰 그림을 그렸던 복자클럽이 드디어 첫 실패를 맛봤다. “뇌물임이 분명하다”고 생각했던 복자클럽의 확신어린 예상과 달리 이병수가 백영표에게 전달했던 ‘그 물건’은 “하루에 두 번 먹어야 한다”는 보통의 보약이었던 것. 

설상가상으로 잠든 줄 알았던 백영표는 홀연히 일어나 홍도와 수겸, 미숙이 있는 주차장을 향했고, 정혜가 플랜B를 위해 아이스버킷에 넣어뒀던 휴대전화는 이병수 앞에서 울려 긴장을 배가시켰다. 정체 발각의 위기까지 덮친 격으로 한 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가 계속된 것.

위기 속 긴박한 엔딩으로 “이대로 정체가 발각되면 어쩌냐”는 시청자들의 걱정 담긴 시선이 모아지고 있지만, 지금까지 상상하지 못했던 유쾌한 방법들로 복수를 성공해 온 복자클럽이니만큼 이번 정체 발각의 위기도 기발하게 지나갈 수 있지 않을까하는 기대를 높였다.

‘부암동 복수자들’, 오늘(1일) 밤 9시 30분 tvN 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