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9화, 재산 빼돌리는 최병모 딱 걸렸어! 이요원·이준영 정애연에 거래 제안
‘부암동 복수자들’ 9화, 재산 빼돌리는 최병모 딱 걸렸어! 이요원·이준영 정애연에 거래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9화
▲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9화
8일 방송될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9화에서 복자클럽은 도희(라미란)의 딸 희경이 처한 상황을 반전의 기회로 삼는다.

수겸(이준영)은 서연(김보라)의 도움을 받아 희경이 처한 상황이 모두 조작된 것임을 밝혀내고, 복자클럽은 드디어 주길연(정영주)과 상만(김형일)을 궁지로 몰아넣게 된다.

정혜(이요원)가 모르는 사이 정혜의 재산을 빼돌려왔던 병수(최병모). 수겸은 정혜를 돕기위해 정윤(정애연)과의 거래를 제안하고, 이 사실을 알게 된 정혜 또한 수겸을 보호하기 위해 정윤과의 거래를 제안하게 되는데…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9화는 8일(수요일) 밤 9시3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