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종영소감, “저도 김정혜를 떠나 보내기 아쉬워요”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종영소감, “저도 김정혜를 떠나 보내기 아쉬워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 tvN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배우 이요원이 tvN ‘부암동 복수자들’ 종영에 대한 소감과 팬들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은 영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요원은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가진 것은 돈 밖에 없는 재벌가의 딸 ‘김정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바 있다.

영상에서 이요원은 “여러분들께 새로운 모습, 독특하고 귀여운 캐릭터를 보여 드릴 수 있어서 너무 기뻤다. 연기하면서 너무 너무 행복했고, 많은 사랑을 받아서 진짜 잊지 못할 작품과 캐릭터가 될 것 같다”며 소감을 말했다.

이어 “저도 김정혜를 떠나 보내기 아쉽다. 다음에 더 좋은 캐릭터를 만날 수 있도록 기원하겠다. ‘부암동 복수자들’, ‘김정혜’를 사랑해 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말을 마쳤다.

탄탄한 연기력과 극의 몰입감을 극대화 시키는 실감나는 캐릭터 표현으로 매 작품마다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이요원이 tvN ‘부암동 복수자들’ 또한 성공적으로 마무리 한 가운데, 그녀의 다음 행보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