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이지은, 김영민과 이지아의 관계 힌트! 이선균, 어떤 선택 내릴까?
‘나의 아저씨’ 이지은, 김영민과 이지아의 관계 힌트! 이선균, 어떤 선택 내릴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나의 아저씨’ 이선균이 이지은의 착함과 슬픔을 알아봤다. 지안의 슬픔인 할머니를 등에 업은 이선균의 안쓰러운 마음은 또다시 안방극장에 진한 여운을 남겼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 5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포함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평균 3.9%를 기록했고, 최고 5.0%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동훈(이선균)과 지안(이지은)은 상대의 슬픔을 봤다. 동훈은 지안의 슬픔인 봉애(손숙)를 등에 업고 계단을 올랐고, 지안은 아무것도 모르는 동훈에게 도준영(김영민)의 비밀에 한발 가까이 갈 수 있는 힌트를 흘렸다.

퇴근길, 동네 어귀 마트 앞에서 우연히 지안을 발견한 동훈. 지안은 정신없이 카트를 끌고 가다 넘어져 홍시를 떨어뜨린 것도 모른 채 달려가고 있었다. 홍시를 주워 지안을 따라온 동훈은 그녀가 밀던 카트에 봉애가 타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당황했다. 몸이 불편해 혼자서는 그렇게 좋아하는 달도 마음껏 볼 수 없는 할머니를 위해 지안이 카트를 끌고 산책에 나섰던 것.

지안과 봉애의 산책이 끝나기를 기다린 동훈은 지안 대신 봉애를 등에 업고 카트로는 갈 수 없는 좁은 골목의 계단을 올랐다. 그리고 지안은 물끄러미 그의 뒷모습을 응시했다. 지안에게 봉애는 살아가는 이유이자 죽을 수 없는 슬픔일 터. 가타부타 말도 없이 자신의 슬픔을 등에 업고 앞서 걷는 동훈의 뒷모습을 바라만 봤지만, 무표정한 얼굴은 어쩐지 울고 있는 것 같았다. 그리고 봉애를 무사히 내려준 동훈은 지안에게 “착하다”라는 말을 남겼다. 그날 이후 동훈은 조금씩 지안을 챙기기 시작했다. 냉랭하고 까칠한 성격이 ‘착한’ 그녀의 살아내기 위한 방어기재임을 알았고, 이 사실이 안쓰러웠기 때문이다.

그런데 “고기 먹고 가”라며 지안을 끼워 넣은 회식 자리에서 일이 터졌다. 학교 선후배 사이임에도 유독 동훈에게 무례한 도준영 대표에게 불만을 갖고 있던 송과장(서현우)이 술에 취해 사고를 친 것. 취기가 잔뜩 오른 송과장은 도대표에게 “사석에서는 선배님이라고 해줄 수 있는 거 아닙니까”라고 주정을 부렸고, 이로 인해 동훈만 한층 더 난감해졌다. 일이 터지고 엉망으로 파하게 된 회식 자리에서 동훈이 자리를 비운 사이 김대리(채동현)는 “이게 누구 잘못이냐? 잘난 도준영 잘못이냐, 못난 우리 부장님 잘못이냐. 남자는 무조건 잘나고 봐야 해”라고 말했고, 이를 들은 지안은 김대리의 뺨을 때렸다.

도대표와의 사이가 완전히 어그러진 동훈은 박동운(정해균) 상무가 “한 번 파보라”면서 전해줬던 도대표의 지난 3개월의 통화목록을 훑다가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착신금지가 아니고, 수신 거부도 아닌 50통이 넘는 수신 불가 번호. 이를 지켜보던 지안은 “공중전화요. 발신만 가능하고, 수신은 불가능해요”라는 힌트를 줬다. 동훈은 혹시라도 뇌물사건 등에 대한 실마리를 잡을까 싶어 해당 번호의 공중전화 위치를 찾았다. 그리고 서둘러 찾아간 공중전화가 아내 윤희(이지아)의 사무실 앞에 버젓이 자리하고 있어 동훈에게 충격을 줬다.

‘나의 아저씨’ 6화, 오늘(5일) 밤 9시 30분 tvN 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