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전곡읍서 50대女 ‘살인진드기’ 감염
연천 전곡읍서 50대女 ‘살인진드기’ 감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FTS 확진 판정 입원치료중
“야외활동 땐 긴소매 옷 필수”
연천군 전곡읍에 거주하는 50대 여성이 야생진드기에 물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확진을 받고 치료 중이다. 이에 따라 농림업 종사자는 물론 일반인들도 등산 등 야외활동에 주의가 요구된다.

24일 연천군 보건의료원에 따르면 50대 여성 A씨가 지난 9일 부터 두통과 감기증세 등 고열 등으로 병원치료를 받던 중 지난 18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SFTS확진 판정을 받아 입원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는 야생 진드기에 물려 생기는 증상으로 야외활동 뒤 2주 이내에 열과 함께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보이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특히 SFTS는 예방백신과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특별히 주의를 해야 한다고 알려져 있다.

4∼11월에 환자가 발생하며 특히 7~10월 집중돼 야외활동을 할 때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올해 5월 말까지 18명이 감염돼 7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는 전국에서 272명의 환자가 감염돼 54명이 사망했다.

특히 SFTS 감염자 중에 50대 이상 농업이나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아 농촌 지역 고연령층의 주의가 필요하다.

연천보건의료원 관계자는 “7월~10월 중 야외활동을 할때는 긴소매나 긴바지 등을 입어야 하고 농사나 등산 등 야외활동 때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라고 전했다.

연천=정대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