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선생님 울고 가실듯"…제이블랙, 아내 마리 참돔찜 칭찬
"백종원 선생님 울고 가실듯"…제이블랙, 아내 마리 참돔찜 칭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N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안무가 제이블랙 가수 마리 부부. MBN
▲ MBN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안무가 제이블랙 가수 마리 부부. MBN
안무가 제이블랙이 아내 마리의 요리 실력을 칭찬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N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 제이블랙 마리 부부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제이블랙은 아내 마리에게 "여보 이거 손질 못하죠?"라고 물은 뒤 자신이 직접 손질을 했다. 손질을 마친 제이블랙은 참돔찜 요리를 도왔다.

마리는 "서방님이 잡아 오신 참돔을 넣고 지글지글 끓고 있다"라고 참돔을 만드는 과정을 이야기했다.

제이블랙은 참돔찜을 보고 "이거 뭐 그냥 백종원 선생님 울고 가시겠구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리도 "뭐야, 너무 맛있어. 깜짝이야. 왜 이렇게 잘 하는거야?"라고 말해 부부의 알콩달콩한 면모를 보여줬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