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신소이 "훈육이라는 게 어렵다"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신소이 "훈육이라는 게 어렵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한 신소이가 "훈육이라는 게 어렵다"고 고백했다. 방송 캡처
▲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한 신소이가 "훈육이라는 게 어렵다"고 고백했다. 방송 캡처
지난 29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쇼핑몰 CEO 신소이와 V.O.S 최현준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시어머니는 어항에 손을 대려는 손자 윤우에게 훈육을 시도하며 "너네들 일전에 이런 버릇을 고치라 했지 물어보고 허락이 떨어지면 쳐다보게 해야지. 우리가 딴 짓 하고 있을때 엎거나 그러면 어떻게 할 거냐"라고 말했다.

이에 윤우는 겁을 먹었고 신소이의 표정도 어두워졌다. 신소이는 "깨지거나 다칠까봐 항상 돌발상황이 너무 많아가지고 훈육이라는 게 어렵다"고 고백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신소이의 시어머니는 "그림을 그리는데 다른 사람과 비교했을 때 우리 윤우가 조금 잘 한다고 해서 얘가 재능 있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어 "너(최현준) 같은 경우 그랬잖아. 가르치지도 않았는데 형 피아노 치는 거 보고는 음감이 정확했다"며 곧바로 아들 자랑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신소이는 "그래서 저도 냉정하게 듣는다. 저게(아들자랑) 어머니의 행복한 시간이니까"라고 이야기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