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개장' 이세나, 농구 중 "내 손을 떠나면 버리는 거야"…서장훈 반응은?
'야간개장' 이세나, 농구 중 "내 손을 떠나면 버리는 거야"…서장훈 반응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우 이세나가 '야간개장' 제작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SBS플러스
▲ 배우 이세나가 '야간개장' 제작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SBS플러스
배우 이세나의 뜬금없는 명언 투척(?)에 서장훈이 고개를 갸웃거렸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플러스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이하 '야간개장')에서는 박하선과 이세나가 스포츠 게임에 열을 올렸다.

이날 이세나는 농구에 자신감을 보이며 게임기 앞에 섰다. 야식 내기 한판 대결이 펼쳐지면서 이세나는 어느 때보다 경기에 집중했다. 그러면서 발군의 실력을 보이더니 "내 손을 떠나면 버리는 거야"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서장훈은 잠시 고개를 갸웃거리다 "멋있는 말이긴 한데, 농구랑은 전혀 관계 없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세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농구는 조금 자신 있다"고 밝혔지만, 이날 대결에서는 박하선과 무승부를 기록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