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홍진경 "서장훈처럼 웃기고 싶어"
'아는 형님' 홍진경 "서장훈처럼 웃기고 싶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JTBC '아는 형님' 녹화 방송 캡처. JTBC
▲ JTBC '아는 형님' 녹화 방송 캡처. JTBC
방송인 홍진경이 서장훈처럼 웃기고 싶다고 고백했다.

13일 방송될 JTBC '아는 형님'에 홍진경, 남창희, 윤성호, 김인석이 일일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네 사람은 "라디오에서 만나 절친한 친구가 됐다. 라디오 방송이 끝난 지금까지도 인연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절친만이 알 수 있는 서로의 에피소드를 아낌없이 공개하며 끈끈한 우정을 증명했다.

남창희는 "홍진경의 좌우명이 '서장훈처럼 웃겨라'다. 스스로 여유가 있어야 다른 사람들에게도 편안한 웃음을 안겨줄 수 있다는 의미란다. 그래서 우리는 여유를 가지기 위해 경제 공부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형님들은 홍진경은 최근의 경제 정세에 대해 질문을 했다. 홍진경은 잠시 당황했지만 이내 깜짝 경제 특강을 펼쳐 학생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홍진경이 선보인 차이나는 '경제 클라스'는 오늘(13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