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소멸 이통사 마일리지, 1천744억원…KT, SKT, LGU+ 순
[국감] 소멸 이통사 마일리지, 1천744억원…KT, SKT, LGU+ 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현, “사용법 모르는 고객 많아 매년 수백억원 사라져”
▲ 신용현 의원
▲ 신용현 의원

이동통신사가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마일리지 중 사용기한이 지나 소멸한 규모가 지난 5년간 1천700억 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이동통신 3사에서 소멸한 마일리지는 1천744억 원어치다.

업체별로 보면 KT가 811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SKT 772억 원, LG유플러스 161억 원 등이다.

신 의원에 따르면 이동통신사 마일리지는 사용요금의 일정 비율을 가입자에게 제공하는 것으로, 무료로 주는 멤버십 포인트와는 다르며 통신요금 결제, 멤버십 포인트 전환 등 용도로 쓸 수 있다. 그러나 적립된 후 7년간 사용하지 않으면 소멸한다.

이에 이동통신사들은 매월 요금고지서를 통해 고객에게 마일리지 사용 및 소멸현황을 안내하고, 유효기간 도래 시 해당 고객에게 1개월 전 사전 문자 안내 등을 보내지만 어떻게 사용하는지 모르는 고객이 많아 해마다 수백억 원어치씩 소멸한다고 신 의원은 설명했다.

특히 음성 위주 종량제 요금제를 많이 쓰는 2G나 3G 휴대전화 요금제 사용자에 대한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신 의원은 “2G, 3G 이용자 중에는 고령층도 많은 만큼 소비자 특성을 고려한 홍보 강화 대책이 필요하다”며 “잘 활용하면 통신비 절감도 가능한 만큼 사용법을 모르거나 시기를 놓쳐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이용자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백상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