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서울시와 공동으로 29일부터 제로페이 가맹점 모집
중기부, 서울시와 공동으로 29일부터 제로페이 가맹점 모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시범 실시 후 내년 초 본격 서비스 개시
▲ 사진/연합뉴스

중소벤처기업부가 서울시와 공동으로 (가칭)제로페이 가맹점을 모집한다.

중기부는 오는 29일부터 서울시와 공동으로 제로페이 가맹점을 모집하고 12월 시범 실시한 후 내년 초 본격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제로페이는 민간 결제사업자들이 제공하는 새로운 결제수단이 서로 경쟁하면서 수수료를 낮추는 것으로 결제과정에서 중간단계인 VAN사와 카드사를 생략해 0%대의 수수료가 가능하도록 하는 구조다.

중기부는 “그동안 민·관 TF를 통해 여러 사업자의 참여에 따른 비효율과 중복방지를 위한 공동QR 등 관련 표준을 마련해왔다”며 “조속한 보급을 위해 안정화에 방점을 두고 금융공동망 시스템을 보완 활용해 11월 말까지 금융결제원을 통해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에 0%대 수수료적용, 결제사업자·은행 등 누구나 참여 가능한 개방성, 새로운 기술·수단에 대한 수용성, 금융권 수준의 보안성 등 4대 원칙에 따라 추진됐다.

소상공인 간편결제에 적용되는 수수료율은 평균 0.3%로 책정했으며, 연매출액을 기준으로 8억 원 이하는 0%, 8억~12억 원은 0.3%, 12억 원 초과는 0.5%이며, 기존 신용카드 수수료율(0.8~2.3%)과 비교시 평균 1.63%가 낮다.

먼저 시범사업은 서울지역을 중심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가맹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서울지역 25개 구청 민원실, 동 주민센터, 시설공단, 지하철역사무소, 서울교통공사 등에 방문하거나 임시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또 가칭 ‘제로페이’로 추진한 사업 명칭도 9월27일부터 10월22일까지 진행된 대국민 공모와 선호도 조사를 거쳐 11월 초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기술·서비스 표준 마련 등 많은 이슈를 해결하고 가맹점 모집 등 시범 시행을 준비하게 됐다”며 “이 사업을 통해 소상공인 경영 부담이 실질적으로 완화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백상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