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태 짜증 "딱 하루 쉬는 날인데"
오정태 짜증 "딱 하루 쉬는 날인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캡처. MBC
▲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방송 캡처.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오정태가 장모의 방문에 블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오정태 백아영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오정태는 휴일이라 소파에 누워 쉬려고 했지만 갑작스런 장모 등장에 깜짝 놀랬다. 오정태는 "말도 없이 오셨냐"고 당황하자 장모는 "아영이한테 이야기했다"고 했다. 이에 오정태는 "왜 말을 안 해주냐. 오늘 딱 하루 쉬는 날인데"라고 말했다.

오정태는 장모를 피해 안방으로 들어간 뒤 아내 백아영에게 전화를 걸었다. 오정태는 "장모님 오셨다. 말을 왜 안 하냐. 깜짝 놀랐다. 쉬고 있는데"라고 짜증을 냈다. 백아영은 "쉬어라. 엄마가 자기 못 쉬게 하냐. 엄마는 자기 신경 안 쓴다"고 말했다. 오정태는 "빨리 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화를 끊은 백아영은 학부모들에게 "남자들은 똑같은 상황이면 '왜 신경 쓰냐' '그냥 편하게 쉬어라' 이러지 않냐"고 황당함을 표출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