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금융조합, 기관·임직원 징계내역 내년부터 확대 공개
상호금융조합, 기관·임직원 징계내역 내년부터 확대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시장자율 감시·견제 기능 강화 기대
▲ 사진/경기일보DB
▲ 사진/경기일보DB

금융감독원은 15일 신협·농협·수협·산림조합 등 상호금융 단위조합에 대한 기관·임직원 징계내역을 내년부터 확대 공개한다고 밝혔다.

현재 상호금융 조합에 대한 각 중앙회의 제재 중 기관은 영업정지, 임원은 직무정지 이상, 직원은 정직 이상의 중징계일 경우에 공개된다.

그러나 공개 범위가 확대되면 기관은 경고·주의, 임원은 견책·경고·주의, 직원은 감봉·견책·경고·주의 등 경징계는 물론 금전 제재(변상)도 내역도 공개된다.

금감원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상호금융 조합에 대한 제재는 6만7천619건으로 중징계는 350건(0.5%), 경징계는 2천102건(3.1%)이다.

공개 범위가 확대되면 조합 운영의 투명성이 높아지고 시장자율 감시·견제 기능이 강화될 것으로 금감원은 기대했다.

제재의 대부분(96.4%)을 차지하는 경영유의나 개선사항 등은 추후 공개를 추진하며 경징계까지 공개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은 각 중앙회 내규 개정과 홈페이지 개편 등을 거쳐 내년 1월 검사에 착수하는 건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서울=백상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