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대출, 연체없어도 신용하락 가능 주의해야
저축은행 대출, 연체없어도 신용하락 가능 주의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개인 신용평가 민원동향 및 주요 민원사항 Q&A 공개
▲ 1540139_1429970_0327
▲ 사진/경기일보 DB

저축은행이나 대부업체를 이용해 대출을 받은 경우 연체가 없어도 신용도가 하락할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15일 금융감독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개인 신용평가 민원동향 및 주요 민원사항 Q&A’를 공개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신용조회회사(CB사)는 통계적 분석을 통해 금융업권별 연체율을 산출해 신용평가에 반영한다. 따라서 저축은행이나 대부업체 등 상대적으로 연체율이 높은 업권의 대출을 받는 경우 신용점수 하락 폭이 클 수 있으며 하락 폭은 차등적으로 적용될 수 있다.

반면 신용카드는 신용평가에 활용되는 대표적인 신용거래 수단으로서 일시불 위주로 일정 금액 이상 연체 없이 꾸준히 이용하면 신용평가에 긍정적으로 반영될 수 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다만, 할부 또는 리볼빙(일부결제금액이월) 서비스를 과도하게 이용하는 경우 신용평가에 불이익을 받을 수 있으므로 주의를 당부했다.

개인 신용평가에는 금융상품 이용뿐만 아니라 휴대폰 단말기 할부금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휴대폰 단말기 할부금을 연체해 금융기관 대지급이 발생하는 경우 한국신용정보원에 연체 사실이 등록되고 신용점수가 하락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불합리한 개인 신용평가 관행을 발굴해 제도개선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것”이라며 “신용평가모형에 대한 적정성 점검 등을 통해 평가의 정확성 및 공정성을 높여 민원 발생 소지를 최소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백상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