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 대 기업 취업 스펙…토익 점수 낮아지고 경험 중시
1천 대 기업 취업 스펙…토익 점수 낮아지고 경험 중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졸업 학점은 변화 없어
▲ 구직자가 취업 공고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구직자가 취업 공고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1천 대 기업에 취직한 대졸 신입사원들의 스펙에서 토익 점수는 낮아지고 경험 비중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와 올해 1천 대 기업에 입사한 대졸 신입사원 2천644명(작년 1천375명·올해 1천269명)의 스펙을 각각 조사한 결과 평균적으로 졸업학점 3.7점에 자격증과 영어 말하기 점수를 보유했다. 졸업학점 3.7점은 지난해와 점수와 변동이 없었다.

작년보다 토익 점수는 낮아졌으나 해외 체류나 사회 봉사활동 경험자는 많아져 이른바 ‘경험 스펙’이 점차 중시된다고 분석했다.

토익 평균점수는 작년 842점에서 올해는 702점으로 크게 낮아졌고, 영어 말하기점수 보유자는 작년과 올해 각각 64.8%와 63.2%로 비슷했다.

어학연수나 여행 등을 통해 해외 생활을 경험했다는 응답자 비율은 33.3%로 작년 16.9%의 2배 수준이 됐고, 봉사활동 경험자도 작년 전체의 28.1%에서 올해 45.3%로 많아졌다. 인턴십 경험자 비율도 31.3%에서 35.1%로 다소 높아졌다.

자격증 보유자 비율은 올해 67.1%로 작년 53.0%보다 높았고, 공모전 수상 경험자 비율도 18.6%에서 19.7%로 소폭 올랐다.

잡코리아는 “서류전형은 간소화하고 면접을 강화하는 기업들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특히 자기소개서 기반으로 면접이 진행되면서 다양한 경험을 소재로 자신의 강점을 드러내는 게 중요해졌다”고 조언했다.

서울=백상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