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리케이 "산이 노래 대응 안해…슬릭 노래 들어"
제리케이 "산이 노래 대응 안해…슬릭 노래 들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래퍼 제리케리(왼쪽) 산이. 인스타그램
래퍼 제리케리(왼쪽) 산이. 인스타그램

래퍼 제리케이가 산이의 디스곡 '6.9cm' 대해 대응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제리케이는 18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그러고 보니 좌좀 소리 너무 오랜만에 듣는다. 약간 경기체가 같은 거 보는 기분. 작품을 메타적으로 만드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나한테 설명하기 전에 그거에 실패했다는 걸 좀 아셔라. 대응할 노래 안 만든다. 행사 잘려서 화난 건 회사한테 화내시길. 그 전에 회사 입장도 한 번 생각하시라"라고 밝혔다.

제리케이는 이후 동료 래퍼 슬릭이 공개한 '이퀄리스트'(EQUALIST)를 링크하며 "슬릭 들으세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산이는 "저는 여성을 혐오하지 않는다. 혐오가 불씨가 되어 혐오가 조장되는 상황을 혐오한다"라는 글과 함께 유튜브에 공개한 '페미니스트'였다.

산이는 이 곡에서 '넌 또 OECD 국가 중 대한민국/ 남녀 월급 차이가 어쩌구 저쩌구', '야 그렇게 권릴 원하면 왜 군댄 안가냐/ 왜 데이트 할 땐 돈은 왜 내가내' 등 직설적인 랩을 내뱉어 누리꾼의 갑론을박을 불러왔다. 그는 이 곡에서 '여성가족부', 남성혐오 인터넷 커뮤니티인 '워마드' 등을 비판하기도 했다.

그러자 데이즈얼라이브 소속 제리케이가 17일 '노 유 아 낫'(NO YOU ARE NOT)을, 슬릭이 18일 '이퀄리스트'(EQUALIST)를 잇달아 공개해 산이의 가사를 저격했다.

제리케이는 '노 유 아 낫'에서 '맞는 말 딱 한 개 가부장제의 피해자'라며, '36.7% 임금격차 토막 내/ 그럼 님이 원하는 대로 언제든 돈 반반 내'라고 응수했다. 또 산이가 미국 시민권자로 군 면제자란 점을 꼬집어 '면제자의 군부심'이라고 받아쳤다.

산이는 다시 '6.9㎝'란 곡에서 제리케이를 언급하며 한층 날 선 랩을 했다. 6.9cm는 일부 남성혐오 사이트에서 남성을 비하할 때 쓰는 말이다.

'디스'는 '디스리스펙트'(Disrespect)의 줄임말로 음악을 통해 사회적인 문제에 견해를 밝히고 풍자 등을 통해 상대를 공개적으로 비난하는 힙합 문화의 일종이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