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가계부채 안정세지만 세부 위험요인 있어”
금융위, “가계부채 안정세지만 세부 위험요인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계부채관리·점검 회의 개최…동향 및 리스크 요인 집중 점검
▲ 금융위원회가 19일 가계부채관리 점검회의를 열었다. 사진/금융위원회
▲ 금융위원회가 19일 가계부채관리 점검회의를 열었다. 사진/금융위원회

가계부채가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세부적으로는 위험요인이 도사리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금융위원회는 19일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대회의실에서 가계부채관리 점검회의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점검 회의에서 손병두 사무처장은 “그간 정부는 가계부채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가계부채 증가속도 관리, 가계대출 구조개선 등 금융위험 완화를 위한 대책을 일관성 있게 추진해 나가고 있다”며 “이에 따라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가계대출 증가 규모 60조 5천억 원, 2015년 이후 동기간 최저수준으로 가계부채의 안정화 추세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전반적으로 가계부채가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도 “세부적으로 다양한 위험요인이 도사리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손 사무처장은 기타대출과 개인사업자대출 증가세, 취약차주 상환 부담 증대 등을 주요 리스크 요인으로 제시했다.

금융위는 “정부는 중장기적 관점에서 2021년까지 가계부채 증가율을 명목 GDP 성장률 수준으로 낮추어 나갈 계획”이라며 “한해라도 관리가 허술해지면 목표를 맞춰 나갈 수 없을 것이므로 기존에 발표한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고 필요한 경우 즉각적으로 추가적인 보완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향후 금리 지속 상승 가능성 등을 고려해 취약차주·고위험가구 등에 대한 면밀한 정책 대응을 강화하고 월 상환액 고정 모기지론, 세일앤리스백 프로그램 운영 등 취약차주 지원방안을 올해 중 차질 없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백상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