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신설법인 임원 임명 노조 반발에도 ‘마이웨이’
GM, 신설법인 임원 임명 노조 반발에도 ‘마이웨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이사회에 본사 핵심임원 낙점… 중요성 부각
노사 첨예대립 불난데 부채질 우려

한국지엠 법인 분리 논란으로 노사간 극심한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제너럴모터스(GM)가 연구분야 신설법인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이사회에 GM 주요 핵심임원을 임명했다.

이에 따라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의 연구개발·디자인 업무에 경영 집중성을 더욱 강화했다는 게 GM의 설명이지만 법인분리를 반대하는 한국지엠 노조와의 갈등에 오히려 불을 지피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21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베리 엥글 GM 총괄 부사장은 이날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대표이사로 로베르토 렘펠 GM 수석엔지니어가 선임됐다. 이사에는 마이클 심코 GM 글로벌 디자인 부사장, 샘 바질 GM 글로벌 포트폴리오 플래닝 부사장, 짐 헨첼 GM 글로벌 차량 인테그리티 부사장, 딘 가드 GM CO2 전략 및 에너지센터 임원, 앨버트 나자리안 GM 글로벌 제품 개발 재무 임원이 각각 선임됐다.

한국지엠은 2대주주인 산업은행의 경우 신설법인에 3명의 이사회 임원을 선임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한국지엠의 지분을 갖고 있는 상하이자동차에는 1명의 이사회 임원 선임 권한을 부여했다.

배리 엥글 사장은 “로베르토 렘펠 신임 사장은 GM 글로벌 및 한국지엠 엔지니어링 근무 경력을 통해 쌓은 경험과 풍부한 지식을 바탕으로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의 장기적인 발전과 성공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도 “연구분야 신설법인에 GM 핵심 임원을 지명한 것은 한국에서의 지속 경영에 대한 본사의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지엠 노조 등 인천 노동계는 이날 부평역 광장에서 민주노총 총파업 집회를 갖고 한국지엠 법인분리와 연구분야 신설법인 설립에 반대하는 투쟁을 지속하고 있다.

양광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