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친오빠 "동생 관련 없다"…진실 공방 여전
이영자 친오빠 "동생 관련 없다"…진실 공방 여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자 측이 '가족 사기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IOK컴퍼니
이영자 측이 '가족 사기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IOK컴퍼니

이영자의 친오빠가 일명 '빚투' 청원글에 반박하며 법적 공방을 예고했다. 이영자 친오빠의 반박에 사기 피해를 주장하는 A씨 역시 억울함을 토로하며 치열한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A씨는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영자 친오빠의 입장 기사를 접했다. 사실이 아닌 부분을 바로잡고자 다시 글을 쓴다"며 장문의 입장문을 올렸다. 이 글에서 A씨는 자신이 피해자이며, 자신의 수표를 받은 다른 피해자들이 있고 이영자와 직접 상의까지 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A씨는 "이영자 친오빠는 제 청원글을 모두 부인하고 있지만 제 입장에선 피해자가 제 쪽이었다. 저는 사과의 연락을 기다렸을 뿐"이라며 "아무 연락이 오지 않아 청원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영자 친오빠의 답변에는 실제 만남을 통해 코너 운영권을 받거나 1억 수표를 발행받았다는 주장 자체가 소설이라고 했지만 이영자의 가족이 맡았던 코너가 적자가 나서 팔 물건을 떼올 능력이 되지 않자 제 가계수표를 빌려가 사온 것이다. 그리고 이영자의 친오빠와 아빠에게 과일과 야채를 판 상인들이 찾아와 이영자의 친오빠와 아버지를 찾았고, 도주했다고 말하니 제 수표를 부도처리를 해서 제가 구속된 것이다. 그 수표가 합쳐서 약 1억원 가까이 된다. 저 말고도 제 수표를 받은 다른 피해자들이 있는데, 소설이라고 얘기하니 황당할 따름이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영자가 전혀 상관없는 일이라고 하는데, 직접 저의 사무실에 와서 이영자 본인과 홍진경 정선희까지 전단지에 넣어 홍보를 어떻게 할지 상의했다"며 "셋이 날짜를 정해 직접 가게에 와서 같이 홍보를 6개월동안 6번을 해줬는데 얼굴을 본 적이 없다는 것은 말이 안 되는 내용이다. 거짓말 할 이유가 없다"고 적었다.

또 "제가 이영자의 가족이 코너를 운영하는 동안, 돈을 받은 적이 없다고 하는데, 제 수표로 납품할 과일과 야채를 사오고 그만큼 이득을 내지 못해서 돈을 안 준게 아니라 줄 돈이 없던 것"이라며 "이영자의 친오빠는 본인도 손해를 많이 봤다고 하는데 보증금도 시설비도 하나 없이 운영을 하고, 제 가계수표로 물건을 떼오면서 도대체 어떤 손해를 봤는지 저도 알고 싶습니다. 미수는 그대로 놔두고 도주해 버렸으면서 무슨 피해를 본 것이냐. 계속 손해를 보는데 어떻게 돈을 주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A씨는 "추후 변제할 시간도 없이 이영자의 친오빠를 '사기죄'로 고발한 게 너무나 억울하고 힘들었다'고 하는데, 부도난 이후에 2년이란 시간동안 돈을 안줘서 고소하게 된 것"이라면서 "저는 부도가 난 이후에 이영자에게 직접 3000만원을 받았고, 그건 제가 그의 오빠를 사기죄로 고소하고 난 이후였다. 만약에 이영자 쪽에서 합의서를 가지고 있다면, 이영자와 변호사의 직인이 들어가 있을 것이다. 제 기억으로는 여의도 63빌딩 옆 빌딩 사무실 이었다. 그리고 그 때 사기죄가 억울했다면 경찰서에 가서 그렇게 진술하면 되는데, 합의한 것 자체가 더 소설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저는 그때 돈 한 푼 없던 시절인데, 이영자의 친오빠가 떳떳하다면 밝히지 못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영자 측은 관련 논란이 일면서 즉각 보도자료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해당 입장문에서 이영자 측은 "사건 당사자인 이영자 친오빠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한 결과 오빠의 답변으로 이영자는 전혀 관여된 바가 없으며, 합의를 통해 이미 해결된 사안임을 확인했다"며 "사실 관계를 확인한 소속사는 당사자들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처음 제보를 받았던 분을 통해 이영자 친오빠의 주소와 연락처를 상대방에 모두 전달하였다. 허나 제보자는 사건 당사자와 직접 연락할 수 있도록 모든 정보를 제공해드렸음에도 국민청원을 통해 해당 사건을 공론화하였다. 소속사는 이영자와 함께 해당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살피며,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의적인 책임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영자의 친오빠는 같은날 이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영자의 이름을 거론, 또는 실제 만남을 통해 코너 운영권을 받거나, 1억 수표를 발행받았다는 주장 자체가 소설"이라며 "설령 억울한 마음이 있더라도 나와 잘 풀거나 나를 고발하면 될 일일텐데, 청원글을 통해 동생 이영자의 이름을 파는 의도가 무엇이냐. 동생은 그동안 가족들을 위해 희생하고 뒷바라지 했는데, 오빠와 관련된 문제로 아무런 잘못도 없이 이름이 거론되는 것 자체가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1억 가계수표를 받아 도주했다는 말도 어불성설이다. 당시 수퍼마켓에 들어오는 돈은 모두 사장인 A씨가 받았다. 나는 코너에서 생긴 수입을 현금으로 받지 못했다. 장사가 잘 안돼 가계수표로 거래를 지속하면서 손해가 쌓였고, 결국 부도가 났다. 그런데 A씨가 나를 사기죄로 고발해 너무 억울했다. 결국 이영자에게 돈을 빌려 3000만원을 갚고 민형사상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합의서까지 작성한 뒤 법적인 문제를 모두 마쳤다"고 해명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