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국제도시서 홍진경, 이준기로 오해받은 사연
청라국제도시서 홍진경, 이준기로 오해받은 사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끼줍쇼' 촬영 중 홍진경이 청라국제도시에서 배우 이준기로 오해받는 일이 벌어졌다. 방송 캡처
'한끼줍쇼' 촬영 중 홍진경이 청라국제도시에서 배우 이준기로 오해받는 일이 벌어졌다. 방송 캡처

'한끼줍쇼' 홍진경이 청라국제도시에서 배우 이준기로 오해받는 일이 벌어졌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홍진경 윤성호 김인석이 밥 동무로 출연해 청라국제도시에 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호동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한끼줍쇼' 목격담을 언급하며 "진경아, 방송 도중에 이거…"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어 "상처 받지마. 상처받을 일도 아니야"라며 말문을 열었다.

강호동은 "여기 청라국제도시에서 난리가 났다. 시민들이 촬영하는 걸 보고, 대규모의 인파가 이쪽으로 몰려오고 있다. SNS에서 서로 정보를 공유하고 있는데 '좀전에 전화 왔는데 이준기하고 강호동을 봤다'고 올라왔다"고 말했다.

이에 홍진경은 "죄송합니다. 여러분 이준기가 아닙니다"라고 말했다. 강호동이 "준기도 예쁜 이미지의 배우니까. 그렇게 섭섭한 건 아니다"고 말하자, 홍진경은 "제 입장에서는 손해 볼 건 없는 것 같다"고 답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