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선 "연기와 동반자처럼 지내고파"
정인선 "연기와 동반자처럼 지내고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정인선 화보. 마리끌레르
배우 정인선 화보. 마리끌레르

최근 종영한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에서 활약한 배우 '정인선'의 화보와 인터뷰가 '마리끌레르' 1월호에서 공개됐다.

공개된 화보 속 정인선은 베이지 니트 스웨터에 와이드 팬츠를 매치하여 편안한 스타일링에, 그녀 특유의 촉촉한 눈빛을 더해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어 공개된 화보에서 그녀는 터틀넥 니트 스웨터에 브라운 체크 패턴 수트를 매치하여 따뜻해 보이면서도 무심한 듯 시크한 매력을 뽐내었다.

배우 정인선 화보. 마리끌레르
배우 정인선 화보. 마리끌레르

공개된 인터뷰에서 정인선은 '내 뒤의 테리우스'를 마치고 "제 그릇을 따뜻하게 넓혀주려는 분들을 많이 만났죠"라며 드라마를 끝낸 소감을 말했다.

이어 "연기가 곧 나 자신인 게 아니라 서로 거리를 유지하며 동반자처럼 지내고 싶어요"라며 연기에 대한 자신의 가치관도 밝혔다.

정인선은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와 '내 뒤에 테리우스'를 마치고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