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류수영 "중학교서 첫 만남…도둑놈이라 생각"
박하선♥류수영 "중학교서 첫 만남…도둑놈이라 생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 방송 캡처. SBS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 방송 캡처. SBS

배우 류수영이 아내 박하선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류수영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서장훈은 "류수영과 박하선의 첫 만남이 16년 전이 맞냐"고 질문했다. 류수영은 "2002년에 SBS 드라마 '명랑 소녀 성공기' 촬영을 했다. 한 중학교에서 드라마를 촬영했는데, 그곳에서 아내가 촬영을 구경했다"고 답했다.

류수영은 "아내는 당시 중학생이었다. 8살 차이가 난다. 그래서 나는 도둑놈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류수영은 연애 진도에 대한 질문에 "손은 허락받았고, 입술을 허락받고 싶었다. 놀이터에 데려갔는데, 그네로 리드했다"며 "밀고 오는 순간에 키스하려고 그랬는데, (박하선이) 이마를 탁 쳐서 실패했다. 그게 멋있고 근사했다"고 말했다.

설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